[사이언스] 메탄 먹어치우는 미생물의 기작 규명

온실가스 저감 및 바이오에너지 확보와 관련 메탄자화균 작용 밝혀

특허뉴스 염현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1/04 [11:01]

[사이언스] 메탄 먹어치우는 미생물의 기작 규명

온실가스 저감 및 바이오에너지 확보와 관련 메탄자화균 작용 밝혀

특허뉴스 염현철 기자 | 입력 : 2019/11/04 [11:01]

▲ X-선 회절분석에 의한 산화-저해효소 (MMOH-MMOD) 중합체 구조 규명  © 특허뉴스


한국연구재단은 전북대 이승재 교수 · 미시건주립대 조운수 교수 연구팀이 메탄가스를 메탄올로 변환시키는 미생물, 메탄자화균의 생화학적 기작을 밝혀 온실가스 저감 및 바이오에너지 확보를 위한 기초이론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메탄을 먹고 자라는 메탄자화균이 가진 메탄 모노옥시게나제라는 효소복합체에 대한 연구는 30년 전부터 이뤄졌다.

 

하지만 이 복합체가 메탄을 메탄올로 변환시킬 때 산화효소(MMOH), 저해효소(MMOD) 및 촉진효소(MMOB) 등이 복잡하게 관여하고 있어 전체적인 기작에 대한 이해가 더뎠다.   

 

연구팀은 메탄자화균(Methylosinus sporium 5)으로부터 순도 높은 산화효소(MMOH)를 정제하고 산화효소와 저해효소(MMOD)가 결합한 복합체(MMOH-MMOD)의 결정구조를 얻는 데 성공했다. 

 

▲ 저해제 (MMOD)와 촉진제 (MMOB)의 산화효소 (MMOH) 조절 기작 규명  © 특허뉴스


나아가 이 결정구조에 대한 X선 분석 결과, 저해효소가 산화효소를 방해해 메탄의 산화를 저해하는 기작도 설명해냈다. 

 

메탄가스가 메탄올이 되려면 산화효소(MMOH)의 활성부위에 메탄이 자리잡을 수 있도록 철(Fe)이 산소분자와 결합해 구조가 바뀌어야 한다. 

 

이 과정에서 저해효소(MMOD)가 촉진효소(MMOB)와 같은 자리를 두고 다투며 철(Fe)의 결합을 억제함으로써 활성부위의 구조변화를 유도, 메탄이 활성부위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방해하는 것을 알아냈다. 

 

밝혀진 메탄자화균의 메탄 대사경로를 기반으로 대사공학을 활용하면 메탄으로부터의 바이오 연료 또는 화학 소재 등 다양한 종류의 고부가가치 산물의 생산을 앞당길 수 있을 전망이다. 

 

연구팀은 향후에도 최소 8개 이상의 폴리펩타이드 결합이 관여하는 메탄의 메탄올 대사 과정에 대한 촉매회로도 완성을 목표로 연구를 지속할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C1가스리파이너리 사업 등의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의 성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즈(Science Advances)에 10월 2일 게재되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메탄,미생물,한국연구재단,메탄자화균,바이오에너지,메탄모노옥시게나제,효소복합체,산화효소,저해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