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표동향] K-뷰티, 화장품 상표출원 증가... 엘지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 순

특허뉴스 선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7/27 [14:11]

[상표동향] K-뷰티, 화장품 상표출원 증가... 엘지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 순

특허뉴스 선우정 기자 | 입력 : 2020/07/27 [14:11]

 

특허청은 K-, K-드라마 등 한류의 영향과 K-뷰티 화장품의 품질 및 브랜드에 대한 국내외 소비자들의 선호도 증가 등에 힘입어 화장품류에 대한 상표출원이 201415,017건에서 201920,956건으로 약 39.6% 증가했다고 밝혔다.

 

최근 5(‘15~’19)간 화장품류 상표 출원이 많은 기업은 대기업인 엘지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에 이어 로드숍 브랜드인 더페이스샵, 미샤, 토니모리 순이었으며, 특히 엘지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은 화장품류 뿐만 아니라 전체 상표 출원건수에서도 다출원 기업 1, 3위를 차지했다.

 

기업 형태별 화장품 상표 출원비중은 대기업 비중이 201511.8%에서 20195.8%로 절반수준 감소한 반면, 중소기업 비중은 34.5%에서 39.2%, 개인의 비중은 34.1%에서 37.1%로 증가하여, 중소기업 및 개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201568.6%에서 201976.3%7.7%p 증가했다.

 

이는 온라인을 통한 화장품 유통이 활성화되고, 자체 생산시설 없이 OEM, ODM 업체 위탁생산 등으로 중소·벤처기업 및 개인사업자의 화장품 시장 진입이 상대적으로 용이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비대면 온라인 쇼핑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해시태그, 키워드 검색을 통해 수요자들이 다양한 브랜드에 쉽게 노출되고, 블로그 후기 등으로 빠르게 입소문을 타면서 품질이 좋은 신생 브랜드들이 단기간에 인기를 끄는 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K-뷰티 브랜드에 날개를 단 것은 K-팝 열풍도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을 대표하는 K-팝 아이돌 그룹 BTS를 모델로 내세운 모 기업의 마스크팩은 제품 출시 3시간 만에 완판됐고, 화장품 광고모델이 여자배우에서 유명 남자 아이돌로 바뀌는 경우도 드물지 않다.

 

특허청은 화장품류 상표 출원시 색상, 원재료를 나타내는 단어로만 구성하거나, 비슷한 색채를 결합하여 객관적인 의미가 상품의 색채를 표시하는 경우, 타인의 저명한 상표를 출원상표에 포함하는 경우 “Cushion, VASELINE, 비비처럼 거래계에서 화장품의 보통명칭이나 관용명칭으로 사용되는 경우 등은 심사 단계에서 거절될 가능성이 매우 높으니 출원시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허청 문삼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코로나 19에 대한 적절한 대응으로 K-브랜드의 위상이 더욱 높아졌고, 비대면 시대를 맞이하여 온라인 거래 규모가 가파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브랜드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될 것이라며 특허청은 중소·벤처기업 및 개인사업자들이 상표권을 쉽고 빠르게 획득하여 국내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소통해 나가겠다고 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K뷰티,K팝,한류,화장품상표,온라인쇼핑,K브랜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