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한국, 글로벌 혁신지수 10위권 최초 진입... WIPO 발표

특허뉴스 염현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9/02 [19:58]

[종합] 한국, 글로벌 혁신지수 10위권 최초 진입... WIPO 발표

특허뉴스 염현철 기자 | 입력 : 2020/09/02 [19:58]

 

 

세계지식재산기구 발표, 아시아에서 한국·싱가포르만 10위 이내

글로벌 혁신 모범사례로 한국의 지식재산(IP) 금융정책 소개

 

 

특허청은 지식재산권분야 UN산하 국제기구인 세계지식재산기구(WIPO)92일 오후 6(한국시간) 발표한 글로벌 혁신지수(Global Innovation Index)에서 한국이 처음으로 10위권에 진입하였다고 2일 밝혔다.

 

금년에는 작년에 이어 스위스가 1위를 차지하였고, 스웨덴, 미국, 영국, 네델란드 등이 그 뒤를 이었으며, 아시아에서는 싱가포르가 8, 중국과 일본이 각각 14, 16위를 차지하였다.

 

▲ ’20년 글로벌 혁신지수(GII) 상위 30개국  © 특허뉴스

 

글로벌 혁신지수는 WIPO, 유럽경영대학원(INSEAD) 등이 전세계 WIPO 회원국을 대상으로 경제발전의 중요요소인 혁신역량을 측정하여, 각 국에 공공정책 또는 경영전략 수립 등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2007년 도입되었으며, 금년에는 투입부문 5개 분야인 제도, 인적자본 및 연구, 인프라, 시장 고도화, 기업 고도화와 산출부문 2개 분야인 지식·기술 산출, 창의적 산출 등 7개 분야, 80개 세부지표에 따라 131개국을 대상으로 평가를 진행하였다.

 

우리나라가 글로벌 혁신지수에서 10위에 오르게 된 것은 그 동안의 지속적인 혁신노력을 통해 새로운 지식과 기술을 개발할 수 있는 역량이 향상되었다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한국은 ’1221위에서 ’1416, ’1611, ’1812, ’1911위에서 올해 처음으로 10위권에 최초로 진입했다.

 

혁신활동 투입부문에서 우리나라는 작년에 이어 10위를 유지하였으나, 혁신활동의 성과에 해당하는 산출부문에서 지난해 13위에서 10위로 상승하여 상위 10위권에 진입하게 된 것으로 풀이된다.

 

투입부문 세부지표 중 인적자본 및 연구부분은 지난해에 이어 세계 1위를 기록하였고, 기업의 혁신활동 정도를 평가하는 기업고도화부분은 ’1910위에서 올해 7위로 상승했다.

 

산출부문에서는 특허출원·과학기술 논문게재 수 등을 평가하는 지식 및 기술 산출부분이 작년 13위에서 올해 11위로, 무형자산·문화산업의 발전정도 등을 평가하는 창의적 산출부분이 ’1917위에서 올해 14위로 상승하는 등 전체적으로 크게 향상됐다.

 

한편, WIPO는 글로벌 혁신지수와 함께 IP 금융과 관련하여 우리나라를 포함한 각 국의 우수사례도 발표하였다.

 

글로벌 혁신지수 홈페이지에는 ‘19년 우리나라 IP 금융 1조원 돌파 의의 지식재산 담보 회수지원기구 출범 등 IP금융 기반마련 정책 IP금융투자 활성화 추진전략 수립 등 특허청의 IP 금융시장 지원방안이 소개되어 있다.

 

김용래 특허청장은 그간 상대적으로 미흡한 혁신활동 산출부문의 개선으로 우리나라가 글로벌 혁신지수에서 최초로 TOP 10에 진입한 것은 매우 의미있고 고무적인 일이다라면서, “특허청은 우리나라의 글로벌 경쟁력과 가치를 지속적으로 높이기 위하여 혁신활동의 결과물인 지식재산권이 시장에서 제대로 평가되고 보호받아 사업화로 이어지는 혁신생태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글로벌혁신지수,WIPO,지식재산,IP,IP금융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