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동향] 우리기업 2020년 상반기 국제특허출원(PCT) 증가율 세계 2위

특허뉴스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9/14 [15:06]

[특허동향] 우리기업 2020년 상반기 국제특허출원(PCT) 증가율 세계 2위

특허뉴스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0/09/14 [15:06]

 

▲ 2020년 상반기 주요국 국제특허출원 현황   © 특허뉴스

 

코로나19 감염병이 확산되고 있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우리기업의 역동적인 기술개발의 지표가 발표됐다.

특허청은 올해 상반기 우리기업의 국제특허출원(PCT)이 전년 동기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PCT(Patent Cooperation Treaty)PCT 조약에 따라 하나의 출원서를 수리관청에 제출하면 PCT 회원국(153) 전체에 특허를 출원한 효과 부여하는 조약이다.

 

세계지식재산기구(WIPO)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우리기업의 국제특허출원은 8,867건으로 세계 5위이며,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10.3%로 출원량 세계 상위 10개국 중에서 중국에 이은 2위이다.

 

국제특허출원량 상위 국가별 상반기 증가율은 미국 4.7%(29,485), 중국 19.8%(27,818), 일본 0.6%(26,355), 독일 2.4%(9,143), 한국 10.3%(8,867), 프랑스 1.2%(3,569), 영국 0.1%(2,845), 중국, 한국이 가파른 증가세를 보인 반면, 미국은 완만한 증가, 일본, 독일은 오히려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한편, 2010년 이후로 우리나라는 꾸준히 국제특허출원량 세계 5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독일의 출원 감소세를 고려하면 올해 연말에는 미국, 중국, 일본에 이어 4위에 올라설 수 있을 것으로도 기대된다.

 

이러한 국제특허출원의 증가는 우리기업들이 해외특허 선점으로 해외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확보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특허기술을 보호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섰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그동안 우리 중소·벤처기업들은 우수한 특허기술을 개발하고도 자금부족, 현지 정보와 네트워크 부족, 언어장벽 등으로 인해 해외특허 확보를 쉽게 시도하지 못하는 측면이 있었다.

 

특허청은 해외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국가 차원의 해외 지식재산 확보 전략을 마련하고 해외출원비용 지원, 지식재산 출원지원펀드 조성 등을 추진해왔으며, 앞으로도 국제특허출원 수수료 감면, 세계지식재산기구와의 공동 설명회·세미나를 비롯한 교육·홍보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용래 특허청장은 신속한 해외특허 선점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기술패권을 차지하기 위한 글로벌 경쟁의 승패를 좌우하게 될 것이라며, “우리기업들이 적극적으로 해외시장에 진출하고 글로벌 시장을 주도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해외특허의 효과적인 확보와 활용을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pct,코로나19,특허출원,국제특허출원,wipo,해외출원비용지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