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휠체어 변신은 무죄... 고정관념을 깬 디자인

UNIST 정연우 디자인학과 교수팀, 기능성·심미성 갖춘 1인용 운송수단 개념 제시

특허뉴스 염현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0/05 [13:27]

[디자인] 휠체어 변신은 무죄... 고정관념을 깬 디자인

UNIST 정연우 디자인학과 교수팀, 기능성·심미성 갖춘 1인용 운송수단 개념 제시

특허뉴스 염현철 기자 | 입력 : 2020/10/05 [13:27]

 

▲ 오로 플럼 휠체어 디자인 사용 예시 / 오로 플럼은 경량 소재와 바퀴 내부의 모터를 갖춘 신개념 휠체어다. 쉽고 편리한 사용감과 더불어 매력적인 외관을 갖췄다  © 특허뉴스

 

휠체어 사용자는 무거운 휠체어를 힘들게 밀면서 환자라는 인식을 견뎌야 한다오로 플럼은 가볍고, 아름다우면서도 편리한 이동수단으로서 몸이 아픈 사람만 이용한다는 고정관념을 벗어난 휠체어

 

고정관염을 깬 휠체어 디자인을 개발한 UNIST 디자인학과 정연우 교수의 설명이다.

 

이 디자인을 개발한 UNIST 정연우 디자인학과 교수팀은 미국 IDEA(International Design Exellence Award) 2020’에서 휠체어 디자인 컨셉 오로 플럼(Oro Plume)’으로 본상을 수상했다. 또한 오로 플럼은 프로페셔널 컨셉 의료와 건강(Medical&Health)’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오로 플럼은 초경량 소재로 제작된 휠체어로, 양 바퀴 안에 모터가 장착돼 있다. 전동 모터가 이동을 보조하기 때문에 사용자의 편의가 크게 개선된다. 연구진은 이동보조수단으로서의 기능성을 극대화함과 동시에 매력적인 형상과 컬러를 사용해 심미성도 높였다.

 

▲ 오로 플럼 휠체어 사용방법 설명 / 사용자는 별도의 컨트롤러 없이 직관적인 조작으로 휠체어를 움직일 수 있다  © 특허뉴스

 

연구진은 차체 경량화를 위해 그래핀과 그물 형상 고탄성 직물소재를 활용하는 방안을 고안했다. 이러한 소재의 적용은 휠체어 무개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게 되고, 이에 따라 인휠(In-Wheel) 모터만으로도 충분히 구동이 가능하게 되는 원리다.

 

사용자는 모터작동을 위한 별도의 컨트롤러 없이 바퀴를 미는 동작만으로도 쉽게 오로 플럼을 조작할 수 있다. 양쪽을 밀면 모터가 가동되고, 당기면 멈추는 식이다. 방향 전환을 위해서는 한쪽 바퀴만을 밀면 된다.

 

정연우 교수팀은 오로 플럼의 디자인에서 나아가 실제 제품 출시를 위한 작업도 진행 중이다. 드론돔(대표 서성빈)과의 공동 작업을 통해 2021년 양산 제품을 생산하는 것이 목표다.

 

정연우 교수팀은 사용자의 동작을 시뮬레이션 해 안정된 무게중심을 찾고 사용성을 개선하기 위한 연구를 포함해 다양한 양산 설계를 수행하고 있다. 연구진은 올해 프로토타입 제작을 완료했고, 올해 말 1차 양산 시제품을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연우 교수는 휠체어 사용자는 무거운 휠체어를 밀면서 동시에 환자라는 불편한 인식을 견뎌야 한다오로 플럼이 누구나 타고 싶어 하는 ‘1인 운송수단으로 자리매김한다면 휠체어는 편견은 넘어 새로운 가능성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오로 플럼(Oro Plume)을 디자인 한 정연우 교수팀  © 특허뉴스

 

휠체어의 고정관념을 깨는 디자인 프로젝트에는 정연우 교수와 차진희, 구교휘, 박초은, 장우인 연구원이 함께 참여해 세계적 디자인상을 수상하며 그 가치를 인정받았다. 연구진은 디자인에 그치지 않고, 양산에도 도전하고 있어 곧 새로운 개념의 휠체어를 만나볼 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오로 플럼의 디자인은 올해 IDEA 2020에서 본상을 수상했을 뿐 아니라, 지난해 2019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을 수상했으며,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2018 스파크 어워드(Spark Award)에서 은상을 수상하며 우수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휠체어,고정관념,오로플럼,unist,정연우교수,IDEA,1인운송수단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