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동향] 친환경 전기차 배터리·수소차 연료전지 특허출원 증가세

특허뉴스 선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20/11/09 [11:21]

[특허동향] 친환경 전기차 배터리·수소차 연료전지 특허출원 증가세

특허뉴스 선우정 기자 | 입력 : 2020/11/09 [11:21]

 

 

지난 9, 자동차, 배터리 업계 관계자는 물론, 전세계의 수많은 투자자들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테슬라의 배터리 데이행사가 개최됐다. 이날 테슬라는 반값 전기차 출시를 목표로 배터리 공장 증설 및 기술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전통적인 내연기관 자동차에서 엔진과 배터리의 개발·생산은 각각 자동차 업체와 배터리 업체의 영역이었다. 그러나 전기차·수소차와 같은 친환경차로 자동차 시장의 패러다임이 변화하면서 친환경차의 엔진에 해당하는 배터리, 연료전지와 같은 전지 분야까지 자동차 업체의 영역이 확대되는 분위기다.

 

특허청에 따르면, 자동차 업체의 친환경차 전지(전기차 배터리 및 수소차 연료전지) 관련 특허출원이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 업체의 전지 관련 특허출원은 2010년부터 2019년까지 총 4,435건으로서, 2010277건에서 2019433건으로 56%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 자동차 업체의 친환경차 전지 국내 특허출원 현황  © 특허뉴스


이에 따라 자동차 업체의 전체 특허출원 중 전지 분야 출원의 비중도 20107.0%에서 20199.1%로 증가했다. 내연기관차에서 친환경차로 시장이 변화함에 따라 자동차 업체들이 친환경차의 심장으로 불리는 전지 관련 연구개발 비중을 점차 확대한 결과로 풀이된다.

 

▲ 자동차 업체의 전체 특허출원 중 전지 분야 비중 추이  © 특허뉴스

 

기업별로는 전체 자동차 업체의 전지 출원 중 현대자동차 그룹이 56.4%, 도요타 자동차가 27.6%,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가 11.5%, 폭스바겐 그룹(아우디,포르쉐 등)2.4%의 순으로 나타났다.

 

▲ 자동차 업체별 친환경차 전지 국내 특허출원 동향  © 특허뉴스

 

글로벌 전기차 1위 기업인 테슬라는 자동차 업체의 국내 전지 특허출원 중 단지 0.25%의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기차의 본고장인 미국에서도 지난 5년간(’14~’18) 글로벌 5대 자동차 업체인 폭스바겐 그룹, 도요타 자동차,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 포드, 현대자동차 그룹은 전지 관련하여 업체별로 평균 696건을 특허출원했는데 테슬라는 총 37건을 특허출원하는데 그쳤다.

 

테슬라 vs 완성차 5개사(社)전지 분야 미국 특허 출원 현황 비교 ※ 완성차 업체는 2019년 글로벌 판매량(출처: Statista 2020)을 기준으로 폭스바겐 그룹(아우디,포르쉐), 도요타,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 포드, 현대차 그룹을 선정하였음  © 특허뉴스

 

이러한 경향은 기존 자동차 업체들의 경우 안정적인 자동차 판매량을 기초로 친환경차 시대를 대비하여 꾸준히 전지 기술 개발을 할 수 있었던 반면, 테슬라와 같은 신생 전기차 업체들은 빠른 성장을 위해 장기간 축적된 기술력을 필요로 하는 배터리 자체는 전문 배터리 기업의 외주 수급에 의존하고, 전기차의 설계, 구조 등 배터리 외적인 효율 향상에 집중하였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친환경차를 전기차와 수소차로 나누어 살펴보면, 2010년 이후 자동차 업체는 전기차 배터리를 연평균 263, 수소차 연료전지를 연평균 180건 출원했다. 국내 자동차 업체는 수소차 연료전지 출원의 비중이 56.8%로 더 높았고 외국 자동차 업체는 전기차 배터리 출원의 비중이 80.4%로 더 높게 나타났다. 미래 친환경차에 대한 접근 방향에 있어서 국내외 자동차 업체 간 차이점을 가늠해볼 수 있는 부분이다.

 

▲ 자동차 업체의 국내·외 구분에 따른 전기차 및 수소차 전지 특허출원 비율  © 특허뉴스

 

특허청 김용정 차세대에너지심사과장은 친환경차 시장의 급격한 팽창이 예측됨에 따라 폭발적인 전지 수요를 감당하고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자동차 업계의 전지 기술 개발은 점점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의 자동차 및 전지 기업들은 글로벌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는 만큼, 차세대 친환경차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국내 기업간 협력으로 기술개발의 시너지를 발휘하고 이를 지재권으로 강력히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친환경차,전기차,수소차,연료전지,배터리,테슬라,현대차,도요타,닛산,폭스바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