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스마트 부이’를 아시나요?

특허뉴스 박진석 기자 | 기사입력 2021/03/16 [11:26]

[이슈] ‘스마트 부이’를 아시나요?

특허뉴스 박진석 기자 | 입력 : 2021/03/16 [11:26]

 

어장 위치는 물론 수온, 염도, pH 15가지 해양 데이터 언제 어디서나 확인할 수 있어

UNIST·KIOST, 케이랩스와 함께 해양특화전지 시제품 출시 앞둬

      

▲ 스마트 양식장을 위한 다목적 부이 플랫폼 개발  © 특허뉴스

 

해양특화전지(해수전지)가 적용된 스마트 부이는 어장의 위치는 물론 수온, 염도, pH 15가지 해양 데이터를 언제 어디서나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바닷물 속에서 안전한 전력공급이 가능한 만큼 해양에서 다양한 활용이 기대됩니다

 

UNISTKIOST(한국해양과학기술원)가 진행한 ‘2020년 지역 활력 프로젝트 사업이 구체적 성과를 낳고 있다. 주인공은 사업 수혜기업인 케이랩스(대표 김원효). 이 기업은 해양특화전지(해수전지)를 적용한 스마트 부이 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다.

부이(Buoy)는 해양에 일정한 위치를 표시하는 부표로 해협의 표시, 암초 위험 등 해상의 정보를 알리고 해상 위치 표시, 어선 충돌 방지 시설물의 기능에 더해 수온, 수질, 조류 등 실시간 해양 데이터를 수집하는 역할을 한다.

 

 

케이랩스가 제작하고 있는 해양특화전지 기반 다목적 양식장 부이는 다양한 해양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는 장치다. 바닷물 속 나트륨 이온을 이용해 전기를 충·방전하는 해수전지가 적용됐으며, 3D프린팅 방식으로 저렴한 비용에 맞춤 형태를 제공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실증제품 개발은 개발단계부터 연구기관과 민간기업이 협력한 것으로 그 의미가 크다.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기술에 대한 맞춤형 지원으로 시제품 제작이 이뤄진 만큼 빠른 사업화 및 현장적용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김원효 케이랩스 대표는 기존 고가의 해양관측용 부이를 대체할 수 있는 저렴하면서도 해양친화적인 제품을 개발했다향후 IoT를 기반으로 한 양식장 자동제어 시스템 개발, 어군탐지기 부착을 통한 어업활동 활성화는 물론 해양 빅데이터 축적을 기반으로 한 해양환경 예측 등 신산업 분야로도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스마트 부이 실해역 1,2차 테스트  © 특허뉴스

 

이번 시제품 개발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하는 지역 활력 프로젝트 사업의 일환이다. UNISTKIOST 등은 지난 20205해양특화 전력공급장치 기반구축 및 해양기기 실증사업에 선정돼 울산 지역 업체들과 해양특화전지를 적용한 제품 제작 및 실증을 지원하고 있다.

 

김영식 UNIST 해수자원화기술연구센터장(에너지화학공학과 교수)스마트 부이는 대학 실험실에서 개발된 원천기술이 지역 사회의 새로운 산업 창출에 기여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사례라며 부이를 통해 수집될 데이터는 최근 구축된 해양수산 분야 빅데이터 플랫폼과 연계해 다양한 신산업 창출로도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밝혔다.

 

울산시 관계자는 해양특화전지(해수전지) 기반 구축을 통해 전지 신뢰성과 생산성을 확보하고, 이를 적용한 실증으로 차세대 에너지 신산업을 주도하고 지역 내 신규 일자리와 매출을 창출해 주력산업 위기극복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차 해수전지는 UNIST 해수자원화기술연구센터(센터장 김영식)2014년 최초로 기술 개발에 성공한 이후 한국전력공사, 한국동서발전, KIOST 등의 지원을 받아 상용화 연구가 지속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기술 분야다. UNIST는 지난 202011월에는 지상 5, 지하 1층 규모의 해수자원화기술연구센터를 준공해 관련 연구의 고도화에 앞장서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스마트부이,케이랩스,해수전지,양식장부이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