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표] 코로나19 관련 치료제·백신 상표출원 급증... 전년 대비 107.7% 증가

특허뉴스 박진석 기자 | 기사입력 2021/10/05 [09:57]

[상표] 코로나19 관련 치료제·백신 상표출원 급증... 전년 대비 107.7% 증가

특허뉴스 박진석 기자 | 입력 : 2021/10/05 [09:57]

 

▲ 코로나19 관련 상표들(자료제공=특허청)     ©특허뉴스

 

정부는 전 국민 70% 이상 2차 백신 접종을 완료하여 집단면역이 되는 11월 초를 위드코로나가 가능한 시기로 보고 있다. 완전한 일상으로의 회복은 먹는 치료제가 상용화되는 시점인 연말 정도로 보고 있는 가운데, 지난 4월 국내 첫 코로나19 치료제인 ‘REGKIRONA’가 상표등록을 한데 이어 7월에는 ‘SKYCOVID19’가 국내 최초로 백신 상표등록을 마쳤다.

 

특허청은 코로나19 백신, 치료제 등에 대한 개발 및 제품화가 본격화 되면서 코로나등을 지정상품으로 포함한 상표출원이 올해 8월말 현재 전년 대비 107.7%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

 

코로나 이후 코로나, COVID’ 등이 포함된 상표출원은 ’2026건에서 ’218월까지 54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표를 출원할 때는 해당 상표를 사용할 상품을 지정해 출원하는데 올해 들어 코로나관련 지정상품이 포함된 출원이 급증한 것이다.

 

▲ 코로나19 관련 지정상품에대한 출원 추이(자료제공=특허청)  © 특허뉴스


지정상품을 내용별로 살펴보면, 작년에 코로나 확산방지를 위한 진단 키트(시약 포함), 방역기 등에 대한 상표출원 위주에서 올해는 바이러스 치료용 백신, 치료제 등으로 바뀌었으며, 특히 전체 코로나19 관련 지정상품에 대한 출원 중 치료제가 전년 대비 131.3% 증가했다.

 

코로나19 관련 지정상품에 대한 상표출원 추이를 살펴보면, ’20년 치료제 16, 진단키트 6, 방역기 2건 등 총 26건에서 ’2118월까지 치료제 37, 백신13, 진단키트 1건 등 총 54건으로 나타났다.

 

출원인 유형별로는 국내법인이 ‘2020건에서 ’2127건으로 35% 증가한데 비해, 외국법인은 5건에서 24건으로 380% 늘어나며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다.

 

▲ 코로나19 관련 상표들(자료제공=특허청)     ©특허뉴스

 

임상 시험을 거친 제약사들이 백신, 치료제, 경구용 약제 등의 상용화를 앞두고 있고 외국법인의 국내 상표출원도 이어지고 있어 향후 본격적인 브랜드 선점 경쟁이 예상된다.

 

한편, 의약품 전체 출원 중에 감염병과 관련된 백신, 면역조절제, 항바이러스제, 항체치료제, 혈장치료제를 지정상품으로 포함한 출원은 코로나를 기점으로 작년에는 ‘19년 대비 66.9% 증가했고, 올해는 8월말 현재 지난해 출원 건을 이미 넘었다.

 

백신 등을 포함 지정상품은 ’16867건에서 ’17992, ’181,187, ’19899, ’201,500건에 이어 ’218월까지 1,735건이 출원됐다.

 

특허청 화학식품상표심사과 김광섭 심사관은 역사상 최악의 팬데믹이었던 흑사병(페스트)이 플레밍의 페니실린 발견과 치료제 상용화로 종식되었던 것처럼 상표로 출원된 치료제들의 제품화가 하루빨리 성공하여 우리의 일상이 회복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코로나19,백신상표,치료제상표,상표출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