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캠핑용품, 특허 등 지식재산권 허위표시 696건 적발

특허뉴스 염현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1/08 [11:55]

[종합] 캠핑용품, 특허 등 지식재산권 허위표시 696건 적발

특허뉴스 염현철 기자 | 입력 : 2021/11/08 [11:55]

▲ 캠핑용품 지재권 허위표시 예시(자료제공=특허청)  © 특허뉴스

 

 

특허청은 주요 온라인 마켓(11번가, G마켓, G9, 옥션, 스마트스토어, 인터파크, 쿠팡, 티몬, 위메프)에서 판매되는 캠핑용품을 대상으로 98일부터 108일까지 1달간 지식재산권 허위 표시 점검을 실시했다.

 

특허청은 온라인 마켓에서 판매중인 캠핑용품 판매 게시글 5천 건을 대상으로 특허 등 지식재산권 허위표시를 특별점검한 결과, 12개 제품에서 696건의 허위표시를 적발하였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코로나19가 지속되면서 거리두기가 가능한 캠핑에 대한 관심 및 수요가 증가하여, 소위 캠핑족’, ‘차박족(차에서 숙박을 하는 여행객)’이 늘어남에 따라, 차박용품을 포함한 캠핑용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하여 진행됐다.

 

허위표시로 적발된 유형에는 지식재산권 명칭을 잘못 표시한 행위(527, 75.7%), 권리가 소멸된 이후에도 유효한 권리로 표시한 행위(125, 17.9%), 출원 중인 제품에 대하여 등록으로 표시한 행위(44, 6.3%) 등 이다.

 

특허청은 적발된 696건을 대상으로, 사업자에게 지식재산권 허위표시에 해당하는 게시물을 고지하고 올바른 표시방법을 안내하여 허위표시게시물에 대한 수정, 삭제 등의 시정조치를 하도록 했다.

 

또한, 특허청에서는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소비자들의 지식재산권 허위표시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이번에 점검한 사례 중 지식재산권 표시가 올바르게 된 제품정보 등을 지식재산권 허위표시 신고센터 통합시스템(www.ip-navi.or.kr)을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특허청과 한국지식재산보호원은 국민의 취미·여가관련 제품에 대한 지식재산권 허위표시 점검을 강화하고, 지식재산권 허위표시 예방을 위해 주요 온라인 사업자 및 입점판매자 등을 대상으로 관련 교육을 확대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캠핑용품,지식재산권,허위표시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