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CEO] 수륙양용버스, 관광상품으로 전국 확산 초읽기…‘지엠아이그룹’, 국내최초 자체생산

특허뉴스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1/11/16 [16:38]

[특허&CEO] 수륙양용버스, 관광상품으로 전국 확산 초읽기…‘지엠아이그룹’, 국내최초 자체생산

특허뉴스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1/11/16 [16:38]

"수륙양용버스가 국내에 관광상품이 되기까진

지난 8년간 GMI의 남다른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 해운대 앞 바다를 달리고 있는 GMI 수륙양용버스(자료제공=GMI그룹)  © 특허뉴스

 

관광용 수륙양용버스의 전국적인 확산이 점쳐지고 있다. 이미 부여군은 지자체 중 처음으로 ()지엠아이그룹(대표 이준암 이하 GMI)에서 제작한 수륙양용버스를 백마강에 도입하면서 관광객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해상케이블카, 보트 등 기존의 관광 상품과 달리 해상과 육지를 넘나드는 수륙양용이라는 이색 아이템이 핵심.

 

특히, 수륙양용버스를 통한 주변 관광 상품 연계로 관광객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한 고용효과 및 지역 경제 활성화 등 수익성 모델로 평가받고 있어 각 지자체별로 도입을 추진 중에 있다.

 

국내최초, 수륙양용버스 자체생산까지

 

이러한 수륙양용버스가 국내에 관광상품이 되기까진 지난 8년간 GMI의 남다른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13년도부터 국내에서 수륙양용버스를 개발하기 시작한 GMI’18년 개발을 완료, ’20년에 국내에 필요한 모든 인허가 조건을 맞춰 차량 및 선박등록까지 완료했다.

 

▲ 국내 최초 수륙양용버스를 자체 생산하고 있다(자료제공=GMI그룹)  © 특허뉴스

 

이준암 GMI 대표는 국내에서 수륙양용버스는 여객선으로 허가하고 있어 관련 인허가를 받는데만 약 5년이 걸렸다고 밝혔다. 선박안전법상 여객선은 13인 이상의 여객이 탑승하는 선박이다. 수륙양용버스는 20~40명이 탑승하기 때문에 여객선에 속하고 선박등록증에도 여객선으로 명시되어 있다.

 

이 대표는 수륙양용버스는 선박안전법상 여객선으로 편입되어 있어 국내 건조가 필수라며 해수부 규정상 여객선은 별도건조검사 대상이 될 수 없어 약 7년의 개발과정을 거쳐 자체 제작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실제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KOMSA)에 규정에 따르면 국내에서 제조한 선박에 한해서 검사 및 등록이 가능하다. GMI 공장에도 사업초기 해외에서 수입한 수륙양용버스 프레임 등이 있지만 국내 인허가 규정이 없어 먼지만 수북이 쌓여 있는 상태다.

 

수륙양용버스 핵심 특허 보유로 독보적 지위 갖춰

 

7년의 기술개발로 수륙양용버스 자체 생산 기술을 확보한 GMI는 현재 7개의 핵심특허와 1개의 국제특허를 보유, 2건의 특허출원 중인 부산 토종기업으로, 직접 고용인원과 하청업체 인원까지 합치면 약 3천명 정도의 고용창출기업이다.

 

GMI가 보유한 특허기술은 호주 및 유럽에서 생산하고 있는 수륙양용버스 핵심기술이 접목되어 있다.

 

▲ (사진제공=GMI그룹)  © 특허뉴스

 

이준암 GMI 대표는 수륙양용버스를 물에 뜨게 하는 핵심기술은 크게 2가지로 구분된다, “GMI가 이 기술들을 국내 특허기술로 보호받고 있어 해외 수륙양용버스의 국내 도입 자체를 원천 봉쇄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GMI가 보유하고 있는 특허기술은 포밍시스템과 발라스트시스템을 탑재해 180도 뒤집혀도 복원되고, 침몰할 수 없도록 구현하고, 스테인리스 스틸과 알루미늄 재질을 사용해 부식 우려도 없다.

 

탄소 제로 실현한다... 친환경 수륙양용버스 개발

 

▲ GMI 이준암 대표이사  © 특허뉴스

GMI는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 기조 하에 친환경 수소전기 엔진을 적용한 관광용, 수난구조용 등 수륙양용차를 개발해 배출가스 Zero 실현, 탄소중립 실증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GMI는 수소전지 전문 엔진기업인 엘엠엘코리아()와 친환경 수륙양용차 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기존 화석연료로 인한 배출가스 등 환경문제와 강화되는 환경규제에 맞춰 친환경 수륙양용차의 수요가 예상되기 때문.

 

이준암 GMI 대표는 수소전지 엔진은 연료를 저압수소로 활용, 발전하여 직접 구동도 가능하고, 전기를 생산해 축전하여 전기추진시스템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 대표는 내년까지 수륙양용차에 수소전지 엔진을 적용해 시운항을 거쳐, 향후 수출될 수륙양용자동차와 국내 관광용 수륙양용버스 등에 친환경 엔진을 장착하여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GMI는 안전성과 관련, 2020년 국립대학 및 해양전문 기관과 실 모형(8:1비율)을 제작해 광안리 앞바다 11년간 파고 자료를 바탕으로 테스트 한 결과 공신력 있는 기관들과 국립대학 등으로부터 안전성에 우수한 결과를 받았다.

 

특히, 안전사고 대책을 위해 자체 구조인력 및 구조 장비 구비를 완료하고 남해해양경찰청, ()해양안전협회와 함께 해양안전사고 관련 협약까지 체결을 완료했다.

 

현재 GMI는 지난 2019년 부여군과 협약을 맺고 지난해부터 백마강에서 수륙양용버스를 운행하고 있는 국내 유일한 수륙양용버스 자체 제작 및 운행사업자이다.

 

GMI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표창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표창 독일 DNV.GL 인증 중소기업중앙회 K-BIZ 표창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 우수기술인증 부산대표기업 플래티넘 인증 필리핀 JROG사 수난구조차 정부도입 협약 조달청 벤처혁신제품 선정 등 수륙양용버스 활성화에 대표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 지난10월 21~24일 일정으로 방한한 메블뤼트 차부쉬오을루 터키 외무부 강관과 에르신 에르친 주한터키대사와 UN묘역 등 일정을 함께한 이준암 대표이사  © 특허뉴스

 

한편, 지난 7월 터키로부터 주한터키명예총영사 위촉을 받은 이준암 대표는 최근 첫 방한한 메블뤼트 차부쉬오을루 터키 외무부 장관과 에르신 에르친 주한터키대사와 UN묘역참배 등 일정을 함께 하며 수륙양용버스의 터키 진출을 논의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