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특허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D 하나로 43개국 1,500여개 연구자원 활용한다
국내 연구자들이 한 개의 아이디(ID)로 유럽입자물리연구소 등 43개국에서 제공하는 1,500여 연구자원을 자신의 연구실에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특허뉴스 이성용기자 기사입력  2017/08/02 [13:22]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은 해외 연구기관과 교육기관이 보유한 연구자원 활용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클라우드형 연합인증(ID Federation) 기술을 개발하여 국내 연합인증 연합체인 KAFE을 통해 연구자원들을 서비스 한다고 밝혔다.
      
연구자들은 해외 연구자원 활용이 필요할 때 연구자원 각각의 소유기관에 별도 승인절차를 거쳐서 연구자원을 활용했었다. 그러나 KISTI의 연합인증 서비스는 KAFE를 통해 국내외 연구기관들 간에 싱글사인온을 가능하게 하여, 별도의 사용자 등록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소속기관에서 사용하는 사용자 ID와 비밀번호를 이용해 다국적의 다양한 연구자원들을 활용할 수 있게 한다. 

 개발된 클라우드형 연합인증 기술은 다수의 메타데이터 정보를 중앙에서 자동으로 통합 관리함으로써 개별기관의 메타데이터 관리부담을 크게 낮추었다. 이를 통해 국내 연구자들이 유럽 입자물리연구소(CERN), 레이저간섭계 중력파 관측소(LIGO) 등 해외 연구기관이 보유한 대규모 연구자원과 연구데이터 전송플랫폼(Globus) 등 유용한 연구지원도구들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KISTI는 KAFE 회원기관을 대상으로 클라우드형 연합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해외 연합인증 연합체와의 기술협력을 통해 연구현장에서 이용 가능한 과학기술 응용서비스들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갈 방침이다.
 
KISTI 응용연구기술개발실 조진용 박사는 “클라우드형 연합인증 서비스가 국내 연구자들을 해외 연구자원에 적시적으로 연결하는 가교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연구자들의 연구생산성 향상과 국제협업 촉진에 기여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     © 특허뉴스
   

기사입력: 2017/08/02 [13:22]  최종편집: ⓒ e-patent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연합인증기술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