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브랜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살균물질 분석’ 자체 공인시험소 첫 인증
TÜV 라인란드로부터 인체에 유해한 살균물질 분석 능력 인정받아
특허뉴스 박진석기자 기사입력  2017/08/04 [12:52]

▲     © 특허뉴스

LG전자가 제품을 개발하고 생산하는 단계에서부터 인체에 유해한 살균물질을 가려낼 수 있는 능력을 인정받았다.
 
세계적인 시험∙인증기관인 TÜV 라인란드(TÜV Rheinland)*는 시험환경, 시험법, 전문인력 보유, 검출장비 등을 엄격하게 평가해 LG전자가 인체에 유해한 살균물질을 정확하게 분석할 수 있다며 공인시험소로 인증했다.

TÜV라인란드가 이러한 공인시험소를 인증한 것은 국내에서는 LG전자가 처음이다.

TÜV 라인란드는 품질, 안전, 환경과 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시험,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시험인증기관이다.
   
LG전자는 이번 인증으로 제품을 개발하고 생산하는 단계에서부터 OIT(옥틸이소치아졸리논), CMIT(클로로메틸이소치아졸리논), MIT(메틸이소치아졸리논) 등 13종의 인체 유해 성분을 검출하고 분석할 수 있음을 입증했다.

LG전자는 이번 공인시험소 인증으로 고객들에게 안전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으며, LG전자 제품에 대한 고객들의 신뢰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2006년 TÜV 라인란드로부터 납, 수은 등 6대 유해물질(RoHS)에 대한 분석 능력을 인정받아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공인시험소로 지정된 바 있다.
 
LG전자 품질센터장 윤경석 전무는 “이번 인증으로 LG전자가 세계적 수준의 인체 유해 성분 분석 능력을 갖췄다는 것을 입증했다”며 “고객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2017/08/04 [12:52]  최종편집: ⓒ e-patent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TÜV 라인란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