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특허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내 기후기술협력 전문가, 유엔기후변화협약 산하 CTCN 사무국에 최초 진출
기후기술 국제협력 활성화 기반 마련
특허뉴스 이성용기자 기사입력  2017/08/08 [10:48]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17년 8월 7일 월요일부터 1년간 국내 기후기술협력 전문가를 유엔기후변화협약 산하 기술메커니즘의 실질적 이행주체인 CTCN 사무국에 최초로 파견한다고 밝혔다. 유엔기후변화협약에 따른 개도국 기술지원체제(기술메커니즘)의 실질적 이행기구인 사무국은 덴마크 코펜하겐에 있다.
     

▲ CTCN(Climate Technology Center & Network : 기후기술센터&네트워크)     © 특허뉴스

CTCN(Climate Technology Center & Network : 기후기술센터&네트워크)
① 개도국의 기후기술협력 수요에 기반 한 기술지원(TA, Technical Assistance)
② 지식공유
③ 네트워킹 지원 업무 수행

CTC는 개도국의 기술지원 요청에 대해 Network(회원기관)만을 대상으로 공개 경쟁입찰을 거쳐 선정 후 기술 지원 진행한다.
 
파견 전문가는 녹색기술센터(GTC) 소속 전호식 박사로, CTCN 사무국에서 기후변화 적응분야의 개도국 기술지원 수요를 검토하고, 기술 선진국과의 연계를 통한 대응 계획 수립 및 이행을 지원하는 업무에 참여할 예정이다.

CTCN은 증가하는 개도국 기술지원 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015년부터 컨소시엄 기관 및 회원기관, 각 국 NDE를 대상으로 전문가 파견 프로그램(Secondment Program)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파견도 이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CTCN 사무국은 UNEP, UNIDO 주도 아래 총 14개 컨소시엄 기관 간 협력을 통해 임시체제로 운영 중이다.(`13.2월~`18.2월)
 
구체적 대응이 필요한 개도국 기술지원은 회원기관만이 참여할 수 있으며, 우리나라는 세계 1위의 회원기관 2017년 7월 기준, 341개 중 44개를 보유하고 있다.
 
NDE(Nat’l Designated Entity)은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아래 기후기술 개발 및 이전을 담당 하는 ‘기술 메커니즘’의 국가별 창구인 국가지정기구이다.

올해로 파견 프로그램 운영 3년차를 맞아 CTCN 사무국은 기술지원의 전문성과 실효성을 제고하기 위해 지원자의 자격 요건을 강화하는 등 프로그램 운영방식을 개선하였다.
 
기존에는 구체적인 업무 및 자격 요건 제시 없이 4~6개월 간 업무 수행 했었다. 변경 후에는 업무 및 자격요건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6~12개월 간 업무 수행한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2015년 12월 NDE로 지정된 이후, 개도국 기술지원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CTCN 사무국장 초청 워크숍 개최, 재정기여(`17~`20, 10억 원), 회원기관 가입 확대 등을 통해 CTCN과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오고 있다.

이번 국내 전문인력의 CTCN 사무국 파견은 그동안 한국의 높은 기후기술 수준과 적극적인 협력활동에 대한 CTCN의 긍정적인 평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과기정통부 정병선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국내 기후기술협력 전문가를 CTCN 사무국에 파견함으로써 국제기구에서 이루어지는 개도국 기술지원 활동에 대한 생생한 현장경험과 지식을 체득할 수 있고, CTCN과의 협력 기반이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를 기반으로 국내 기후기술·산업의 글로벌 진출, 나아가 해외 온실가스 감축목표 이행 기반 마련을 위해 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7/08/08 [10:48]  최종편집: ⓒ e-patent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기후기술협력,유엔기후변화협약,녹색기술센터,NDE,UNFCCC,기술메커니즘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