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이언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이언스] 두경부암 방사면역치료, 기존 면역치료 보다 치료효과 탁월
면역치료제 세툭시맙 내성 극복한 방사성동위원소 이용 방사면역치료제 개발
특허뉴스 박미희 기자 기사입력  2017/09/22 [12:16]

최익준 원자력의학원 박사, 이태섭 박사 연구팀이 두경부암에 기존 면역치료제 보다 치료효과가 탁월한 방사면역치료제를 개발했다.

방사면역치료는 방사선치료와 면역치료의 효과가 결합된 치료로 표적항체에 방사성동위원소를 붙여 암세포에만 방사선을 조사해 정상세포에 미치는 방사선 영향을 최소화하는 치료법이다.

두경부암은 후두암, 구강암, 인두암 등 머리와 목 부위에 생기는 암이다. 통상적으로 외과적 수술, 항암화학치료, 방사선 치료 등의 치료법이 사용된다.

하지만 절제술이 불가능한 두경부암의 경우 5년 생존율이 10% 이하로 치료가 쉽지 않다. 특히 두경부암에 효과적인 표적 항암치료제로 알려져 있는 세툭시맙도 내성 유발로 치료에 한계가 있었다.

연구팀은 암세포의 표피성장인자수용체(EGFR)에 특이적으로 결합하는 항체의약품에 진단용 방사성동위원소와 치료용 방사성동위원소를 각각 붙인 융복합 방사성의약품을 개발했다.

면역 양전자방출단층촬영(면역 PET) 영상으로 암의 크기와 위치를 진단한 결과, 기존 세툭시맙을 이용한 면역치료제는 종양이 계속 성장하는 반면에 세툭시맙에 루테튬-177을 붙인 방사면역치료제는 종양의 크기를 치료 전에 비해 55% 감소시키는 치료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연구팀은 두경부암의 효율적 치료를 위한 컨버전스 방사성의약품 개발 및 임상적용 등 실용화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성과를 향후 다양한 종양 표적 신규 항체에 적용함으로써 새로운 영상 진단제 및 치료제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추가적인 연구를 통해 두경부암 표적 면역 양전자방출단층촬영(면역PET) 영상제 및 방사면역치료제로서의 안정성과 유용성을 검증해 임상 적용 시, 두경부암 환자에 대한 환자맞춤형 치료를 통해 표적치료에 대한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지원하는 ‘방사선의학임상연구’, ‘방사선기술개발사업’, ‘방사 성동위원소 응용연구 인프라 구축 및 운영’ 과 교육부에서 지원하는 ‘이공학개인기초연구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의 성과는 암 전문지 온코타겟(Oncotarget)에 게제됐다.

▲  면역 양전자방출단층촬영(면역 PET) 영상에 기반 한 두경부암의 방사면역치료     © 특허뉴스
 

기사입력: 2017/09/22 [12:16]  최종편집: ⓒ 특허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