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상용 소프트웨어, 현재를 통해 미래를 전망하다
‘상용 소프트웨어 백서’ 발간 및 발표회 개최
특허뉴스 이성용 기자 기사입력  2017/09/28 [11:06]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내 상용 소프트웨어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국내외 산업 전반에 사용되고 있는 주요 상용 소프트웨어에 대한 종합적인 정보를 제공하는 ‘글로벌 상용 소프트웨어 백서’를 완성하고 공개 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날 발표회에서는 소프트웨어 관련 협·단체장, 산·학·연 전문가 등이 참석해 백서의 주요 내용을 공유했다. 상용 소프트웨어 주요 이슈와 관련해 토크콘서트도 이뤄졌다.

이번 백서는 2016년에 이어 두 번째로 발표되는 것으로 국내외 상용 소프트웨어에 대한 원스톱 정보제공이 필요하다는 산·학·연의 의견을 반영해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와 소프트웨어 유관기관, 전문가 등 100여명의 협업으로 완성됐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백서는 국내외 시장상황을 반영해 국내외 주요 상용 소프트웨어를 산업 범용 소프트웨어와 산업 특화 소프트웨어로 구분하고 이를 각각 세부 분류했다.

지난해에 비해 조사 대상을 확대하고 소분류별로 개념 정의, 국내외 기술·시장 동향, 제품 및 개발사 현황, 산업별·국가별 주요 이슈를 분석해 발전방향을 제시했다.

2016년과 달리 2017년 백서에서는 향후 정책수립 및 해당 분야 경쟁력 확보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160개 소분류별로 핵심 이슈를 도출해 제시했으며 주요 분야별 생태계 현황(63개)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시각화했다.

또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협업해 주요 국가별 시장 및 기술 현황, 정책 동향과 함께 국내 소프트웨어 기업들이 해외 시장 진출 시 고려해야 할 사항들을 제시했다.

이번 백서로 국내외 소프트웨어 산업 전반의 현재와 미래를 조망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정부는 급변하는 시장상황에 맞는 정책수립과 소프트웨어 기술개발(SW R&D) 투자 효율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소프트웨어 수요자는 시장 상황과 제품 비교를 통해 최적의 선택을 할 수 있게 되고, 소프트웨어 공급자는 틈새분야 글로벌 시장 진출과 제품홍보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노경원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올바른 전략 수립은 정확한 현황 파악에서부터 시작된다”며 “백서가 국내외 소프트웨어 산업 생태계를 이해하고 혁신과 상생을 주도할 수 있는 참고 자료로 활용돼 우리나라 소프트웨어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7/09/28 [11:06]  최종편집: ⓒ 특허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