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특허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4차 산업혁명시대 황금알을 낳는「웹툰산업」큰 주목
“네이버 웹툰”등 웹툰관련업체 최근 5년간 상표출원 14% 크게 증가”
특허뉴스 이성용기자 기사입력  2017/12/26 [09:56]

요즘 인터넷 플랫폼이나 포털에서 어렵지 않게 접할 수 있는 ‘웹툰(Web toon)’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지루한 출퇴근길이나 등하굣길에 모바일 환경을 통해 쉽게 즐길 수 있어, 관심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는 웹툰산업은 그야말로 떠오르는 ‘핫’한 분야로 관련 업체의 성장과 더불어 상표출원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 웹툰이란 웹(web)과 카툰(cartoon)의 합성어로서 멀티미디어 효과를 동원해 제작된 인터넷 만화를 말한다. 단순히 만화책을 스캔해 그대로 게재하는 온라인상의 만화가 아니라 영상과 음성더빙, 플래시 기법 등을 이용한 영상애니메이션을 말한다.
 
특허청(청장 성윤모)에 따르면 인터넷 창작물의 대표적인 장르로 자리 잡고 있는 웹툰산업은 만화, 게임 등 그 영역을 점차 확대하고 있으며, 상표출원 역시 2012년 1,571건, 2013년 1,804건, 2014년 1,631건, 2015년 1,978건, 2016년 3,070건이 출원되어 최근 5년간 연평균 14%의 증가율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5년간(‘12~’16) “웹툰, 전자만화, 전자출판물”관련 상표출원 주요기업을 살펴보면 1위는 209건을 출원한 ㈜카카오, 2위는 91건을 출원한 ㈜네이버가, 3위는 65건을 출원한 ㈜엔씨소프트, 및 그 밖에 ㈜닌텐도(64건), ㈜디즈니 엔터프라이즈(50건), ㈜ 마블(25건) 등이 주요 출원기업으로 나타났다. 
 
관련 상표출원 현황을 보면, 대기업이 전체의 9% 차지하는데 비해, 중견기업(14%), 중소기업 및 개인 등이 전체의 77%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웹툰산업이 대규모 자본이 필요치 않다는 점에서 사용자 접근이 용이하고, 참신한 아이디어가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됐다.


▲     ©특허뉴스

▲     ©특허뉴스
 

웹툰관련업체의 상표출원 증가 전망
 
어두운 만화방에서 만화책을 보던 시대에서 인터넷 대중화와 함께 성장한 웹툰산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IT산업과 연계되어 광고, 게임 등 전방위적으로 그 영역을 확장하고 있어서 차세대 창조 콘텐츠로서의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분야로 관련업체와 산업이 꾸준히 증가하고 발전함에 따라 그에 따른 상표출원 역시 꾸준히 증가 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허청 최규완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게임,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콘텐츠로 재생산되고 있는 웹툰산업의 발전은 지식과 창의력에 기반한 서비스산업의 새로운 미래 성장동력으로써 청년 일자리 창출과 한국의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최고의 콘텐츠가 될 것이다.” 라고 전망하면서, “이와 같이 확대되고 있는 웹툰산업시장에서 선제적 상표권 획득을 통해 브랜드 파워를 강화한다면 작품의 신뢰도를 향상시킬 수 있는 지름길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7/12/26 [09:56]  최종편집: ⓒ e-patent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