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특허청, 최근 5년 정부 R&D 특허성과 분석 결과 발표
특허뉴스 염현철기자 기사입력  2018/01/23 [11:00]


① 정부 R&D 특허, 양적·활용 현황은 크게 개선, 질적 현황은 미흡
② 질적 개선을 위해 해외특허와 대학의 지재권 예산 확보 힘써야
③ 특허비용은 줄이되 유망특허는 선별하는 '보유특허 진단 체계' 필요
 
특허청(청장 성윤모)과 한국특허전략개발원(원장 변훈석)은 정부 연구개발(R&D) 사업을 통해 최근 5년(’12년~’16년)간 창출된 ‘특허 성과’의 조사·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 최근 5년간 ① 정부 R&D 사업에서 창출된 전체 특허출원(총 132,703건) 현황 ② 대학․공공연의 기술이전(총 32,995건) 현황을 조사·분석
      
                                   < 양적·질적 수준 및 활용 현황 >
▲     © 특허뉴스

    
분석 결과 ‘16년 국내 특허출원 30,807건, 국내 특허등록 16,670건 등 정부 R&D로 창출된 특허의 양적 현황은 최근 5년 이래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하지만, 정부 R&D 등록특허(’12년~’16년)의 질적 수준은 여전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R&D 국내 등록특허와 외국인 국내 등록특허를 비교한 결과, 우수특허* 비율은 약 60% 수준**에 그쳤다.
 
* (우수특허) 특허평가시스템(SMART3)의 9등급 평가결과 중 상위 3등급 특허
** (우수특허비율) 정부 R&D 27.3% vs 외국인 특허 43.1%
 
또한, 해외 출원한 국가 수를 비교하더라도 외국인 국내특허에 비해 약 20% 수준에 불과*하였다.
 
* (해외출원 국가 수) 정부 R&D 1.6개국 vs 외국인 특허 6.9개국
 
국내 특허가 아닌 미국 등록특허를 대상으로 분석하더라도, 정부 R&D 미국 등록특허의 질적 수준은 미국 연방 R&D보다 전반적으로 미흡*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 (우수특허비율) 한국 정부 R&D 6.1% vs 미국 연방 R&D 18.6%
(피인용 문헌 수) 한국 정부 R&D 4.3건 vs 미국 연방 R&D 8.1건
 
한편, 대학․공공연이 보유하고 있는 정부 R&D 특허성과의 기술이전 계약 건수는 ’16년 3,485건으로 최근 5년간 연평균 21.4%씩 큰 폭으로 증가하였다.
 
또한, 대학․공공연의 기술이전 시 정부 R&D 특허가 포함된 경우 계약 당 기술료가 1.4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계약 당 기술료) 전체 22.7백만원 vs 정부 R&D 특허 포함 계약 30.6백만원
      
< 심층 분석결과 및 시사점 >
 
정부 R&D 특허의 미흡한 질적 수준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해외 특허 확보를 위한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출원이 있는 정부 R&D 특허(’12년~’16년)는 전체 정부 R&D 특허보다 질적 수준과 특허기술 이전 비율이 약 2배 높았다*.
 
* (우수특허비율) 해외출원 있는 경우 27.3% > 전체 정부 R&D 특허 11.7%
(특허이전율) 해외출원 있는 경우 20.7% > 전체 정부 R&D 특허 11.2%
 
특히, 대학 R&D 특허의 질적 수준은 각 대학에서의 특허 예산규모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특허 비용 지출 규모 상위그룹(1~20위)은 하위그룹(81위 이하)에 비해 우수특허 비율은 약 6배, 건당 기술료는 약 3배 이상 높았다*.
 
* (특허비용 상/하위 그룹) 우수특허(%) 14.9/2.4, 건당기술료(백만원/건) 21.9/7.0
 
이처럼 대학의 특허 예산 규모는 특허의 질적 수준과 기술료에 큰 영향을 미치므로 각 대학별 적정 수준의 특허 예산 확보를 위한 제도적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공공기관은 오래 보유한 高연차 등록특허에 대한 정밀 진단을 통해 활용 가능한 유망 특허만을 선별하는 ‘보유특허 진단 체계’ 도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高연차 등록특허의 경우 특허 유지비용이 늘어나는 부담이 있지만, 우수특허는 특허 당 계약 금액이 매우 크기 때문이다.
 
오래된 특허는 기술이전 건수도 적고* 저가 매도 비율도 높지만**, 한번 기술이전이 되면 소위 ‘대박’이 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 특허기술이전 건: (등록~3년) 9,066건 → (6년∼9년) 1,395건
** 연차별 저가(무상/천만원 이하) 매도율(%): (등록~3년) 46.0 → (6년∼9년) 77.7
*** 연차별 특허 건당 계약금: (등록~3년) 44.2백만원 → (6년∼9년) 47.3백만원
 
특허청은 이번 조사·분석 결과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연구개발 부처에 제공하여, 국가 연구개발 전 과정에 특허성과 분석 결과가 활용되고 R&D 제도 개선에 반영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에는 정부 R&D 특허성과 분석을 바탕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정부 R&D 과제-특허성과 간 연관성 검증 및 질적 수준 평가 방안 마련 등 질적 수준 제고를 위해 제도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특허성과 조사·분석 결과는 누구든지 확인할 수 있도록 ’18년 1월 말에 특허청 홈페이지*와 정부 R&D 특허성과 관리 시스템**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 www.kipo.go.kr ** www.ripis.or.kr

기사입력: 2018/01/23 [11:00]  최종편집: ⓒ e-patent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