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트랜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리나라의 5G 이동통신 기술, 국제표준 주도권 확보”
제29차 ITU 이동통신 표준화회의(WP5D) 개최(1.31~2.7)
특허뉴스 이성용기자 기사입력  2018/01/31 [12:04]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1월 31일 수요일부터 2월 7일 수요일까지 8일간 서울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제29차 국제전기통신연합* 이동통신 표준화회의(ITU-R WP5D)」를 개최하여 5세대 이동통신(이하 ‘5G’)의 국제표준 논의를 주도한다.
※ 국제전기통신연합(ITU, International Telecommunication Union) : 국제주파수 분배 및 기술표준화를 위한 국제연합(UN) 산하 정보통신기술(ICT) 전문기구로 정부 간 협의체

이번 회의는 50여 개국 정부대표 및 산업계 등 300여명 전문가들이 참석했으며, 평창 5G 시범서비스를 목전에 앞두고 개최되어 세계 각국 전문가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 우리나라는 과기정통부, 국립전파연구원,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삼성전자, KT,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연세대, 고려대 등 산·학·연·관 28명으로 구성된 대표단 참가

특히 우리나라는 이번 회의를 통해 우리의 5G 후보기술을 ITU에 세계 최초로 제안하고 국제표준 주도권 확보를 시작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우리가 제안할 5G 후보기술은 기술 우위에 있다고 평가받고 있는 밀리미터파 5G 기술과 국내 5G 공급 예정 주파수 대역(3.5GHz, 28GHz)을 포함하고 있다.

앞서 2017년 6월, 우리나라는 국내 산업계의 의견을 모아 5G 기술 성능 요구조건 및 평가 절차를 ITU-R에 제안하고 성공적으로 채택시킨 바 있다.

과기정통부 유영민 장관은 환영사를 통해 “5G 이동통신의 글로벌 확산을 위해서는 국제 표준의 차질 없는 제정이 반드시 필요”하며, “5G 시대로 진입하는 중요한 시점에 우리나라에서 국제 표준화 회의를 개최하게 되어 매우 뜻 깊다.”라고 밝혔다.

※ ITU의 5G 국제표준은 193개 ITU 회원국가에 빠르게 확산되어 국가 간 호환성·로밍을 보장하고, 각국 정부 및 사업자가 5G 기술방식 선정과 사업화 근거로 활용


▲     © 특허뉴스

기사입력: 2018/01/31 [12:04]  최종편집: ⓒ e-patent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