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인도, 필리핀에 위성영상 수출
특허뉴스 이성용기자 기사입력  2018/02/21 [09:35]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필리핀과 인도에 해당 국가 영토를 촬영한 우리 다목적실용위성 영상을 직수신 방식으로 수출하는 계약을 ㈜세트렉아이이미징서비스(SIIS)가 체결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우리나라가 개발한 실용급 인공위성인 다목적실용위성 3호·3A호·5호의 첫 번째 직수신 방식 위성영상 수출계약이다.

필리핀과는 1년간 1억페소(약 198만불), 인도와는 2년간 400만불의 계약을 체결했다.
우리나라는 지난 20여 년간 지속적인 위성개발을 통해 해상도 등 성능향상을 이뤄왔다.

2016년 7월 미국에 이어 세계 두 번째로 0.5m 이하급 초고해상도 위성영상 시장에 진입하는 등 영상수출을 본격화하고 우리 위성기술의 국제적 위상을 높여가고 있다.

필리핀과의 이번 위성영상 계약은 지난 2015년 우리나라의 위성영상 직수신 설비를 수출한 데 이은 후속 계약으로, 1년간 1억 페소에 다목적실용위성 3호(광학)·5호(레이더)의 필리핀 영토 촬영영상을 필리핀에서 직수신하는 조건이다.

필리핀은 잦은 구름에 가려 지상 상황을 파악하기 어려운 열대지역에 위치해 있어 초고해상 레이더 영상 활용에 대한 수요가 높아 주야간·전천후 촬영이 가능한 레이더 위성영상으로 홍수 피해파악, 국토 관리 등 필리핀 국가 정책 수립 등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인도와는 2년간 400만 달러에 다목적실용위성 3호(광학)·3A호(광학)의 인도 영토 촬영 영상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에서 실시간으로 인도측에 전송하는 가상 직수신 조건이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쎄트렉아이이미징서비스는 2013년부터 인도 측과 꾸준히 접촉하면서 위성영상 및 관련 기술 전반에 대한 지원을 통해 우리 위성 기술의 우수성을 선보이며 수출 기반을 닦아왔다.

이를 통해 지난 2016년 12월 중국·캐나다·미국·프랑스 등의 유수 업체와의 경쟁을 뚫고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후, 최종 계약을 체결하고 올해 1월 1일부터 인도 측에 영상을 제공하고 있다.

지역 안보 및 해안·인프라·자원 모니터링 분야 위성활용 수요 증가에 따라, 향후 10년간 전세계에서 발사될 지구관측위성의 수는 연평균 60기로 지난 10년간 발사된 위성의 3배 이상으로 전망되며, 지구관측 위성데이터 시장은 2016년 18억불에서 2026년 30억불로 확대될 것으로 예측된다.

과기정통부는 중앙아시아, 동남아시아, 아프리카, 남아메리카 등 해외 유망 수출 대상 국가의 위성영상 수요를 예측하여, 해당 국가에 적극적으로 위성영상 기술 지원 등을 통해 수출 환경을 조성하고 위성영상 수출 시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이번 필리핀과 우주 강국인 인도와의 수출계약은 우리나라 위성기술의 우수성을 세계가 인정한 것"이라며 "앞으로 우주기술 개발과 우주산업 육성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을 뒷받침하고, 우리나라 혁신성장의 기반이 될 수 있도록 다각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     © 특허뉴스
   
     

기사입력: 2018/02/21 [09:35]  최종편집: ⓒ 특허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다목적실용위성,위성기술,우주산업,우주기술,혁신성장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