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특허 > 특허소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특허소송] 사회적 약자 지식재산권 보호해 준다
전년 대비 10% 증가한 120건 지원 승소율 70%에 달해
특허뉴스 박진석기자 기사입력  2018/02/26 [12:29]

  특허청은 지난해 영세소상공인, 기초생활 수급자 등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특허심판이나 소송을 대리해주는 법률구조건수가 120건에 이른다고 최근 밝혔다.

특허청에 따르면 특허 법률구조 건 수는 전년대비 10% 이상 증가하는 등 해마다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승소율도 지난 3년 동안 76.8%에 달하고 있어 특허심판이나 소송비용을 감당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 영세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있다는 평가다.

사회적약자의 '심판·심결 취소소송' 대리는 지식재산권을 보유한 사회적약자의 분쟁 시, 공익변리사가 심판 및 심결취소소송을 대리함으로써 사회적 약자의 지식재산권을 보호해 지식재산권 분야의 사회적 형평성을 제고 하는 사업이다.

공익변리사 특허상담센터는 현재 12명의 공익변리사가 사회적 약자의 지재권 보호를 통한 지식재산 분야의 공정경제 실현을 위해 심판·소송 대리를 비롯, 지역순회 상담, 출원명세서 등 서류 작성, 산업재산권 침해 관련 민사소송비용 등을 지원하고 있다.

특허청 관계자는 "한 해 심판사건 4천여건 중 특허 대리인 없는 심판사건은 760여건이며 그 중 사회적 약자와 관련된 사건 수는 20%정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사회적 형평성 제고를 위해 이들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며, 공익변리사 특허상담센터가 사회적약자 지재권 보호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익변리사 특허상담센터 지원을 희망하는 사람은 한국지식재산보호원에 문의하면 자세한 사항을 실시간으로 안내받을 수 있다.


기사입력: 2018/02/26 [12:29]  최종편집: ⓒ e-patent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사회적약자,심판사건,사회적형평성,지재권보호,심판․심결 취소소송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