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사이버방어에 인공지능 본격 적용
인공지능 기반 차세대 보안시스템 구축사업 발주
특허뉴스 이성용기자 기사입력  2018/02/27 [07:29]

전자정부시스템의 사이버 보안이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지능형 방어체계로 진화할 전망이다.
 
행정안전부 국가정보자원관리원(원장 김명희)은 인공지능 기반 차세대 보안시스템 구축사업을 발주했다.

이 사업은 3년간 추진되며 최근 발주한 2018년도 구축 사업의 규모는 약73억원이다.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은 이번 사업을 위해 지난해 ISP(정보화전략계획수립) 사업을 수행함과 병행해 인공지능을 적용하기 위한 다양한 기술검증을 국내 전문기업들과 함께 했다.

인공지능 기반의 차세대 보안시스템 구축으로 각종 보안장비에서 발생하는 방대한 양의 이상징후로부터 실제 공격여부를 자동 식별할 수 있게 됨은 물론, 평소 정상적인 서비스 이용행위를 학습함으로써 기존 보안장비에서 탐지하지 못하는 비정상적 접근 행위까지 파악할 수 있게 되는 등 보안위협에의 대응범위 및 시간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는 인공지능 플랫폼 등 기반시스템을 구축하고 이를 기반으로 전체 데이터 중 5% 이상에 대해 공격을 자동식별할 수 있는 학습모델을 개발한다.
 
아울러 20년까지 80% 이상으로 대응범위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인공지능, 빅데이터, 보안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이 망라된 해당 사업은 세계적으로도 구축사례를 찾기 힘든 최신 분야다.

대기업 참여제한 예외사업으로 인정돼 전문기업은 물론 대기업도 참여가능하며, 참여 희망 기업들의 기술력을 사전검증하기 위해 BMT(Benchmark Test, 기술성능검증)를 실시해 그 결과가 평가에 반영된다.

김명희 국가정보자원관리원장은 "우리나라의 사이버보안 수준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는 기회로서 모든 역량을 집중해 성공적인 사업 완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기술력과 전문성을 갖춘 많은 기업들의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02/27 [07:29]  최종편집: ⓒ 특허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공지능 플랫폼,4차산업혁명,사이버보안,국가정보자원관리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