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특허 > 특허동향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특허동향] 최고였다 하지만 ...시장선점 위해 금메달 급 VR 특허기술 절실
특허뉴스 이성용 기자 기사입력  2018/03/06 [12:37]


평창 동계패럴림픽을 앞두고 아직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펼쳐진  드론을 이용해 연출한 화려한 개막식에서부터 가상현실(VR)을 이용한 생생한 경기 중계까지 대한민국의 최신 IT 기술이 화제이다.   
    
특히 다수개의 카메라를 이용해 시청자가 각종 경기영상을 원하는 위치/시점에서 시청할 수 있도록 제공한 VR 올림픽 중계는 종래 TV로 송출되는 영상을 단순히 시청하는 경험에서 벗어나, 시청자에게 보다 현장감 있고 다양한 관람 경험을 제공하기에 충분했다는 평가이다.
 
VR을 이용한 경기 중계가 시청자들에게 생생하고 풍부한 관람 경험을 제공했다면, VR을 이용한 시뮬레이션 훈련 기술은 올림픽 참가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
 
VR 시뮬레이션 훈련은 시/공간적, 비용적 제약 없이 선수들에게 불필요한 위험을 배제하고 전문적인 훈련을 지원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서, 동계올림픽 종목은 물론이고 대중 스포츠로서 인기가 높은 야구, 농구, 풋볼 등의 종목에서도 이미 프로선수들의 전문훈련을 지원하는 기술로 활용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 스켈레톤/봅슬레이 팀은 지난 2014년부터 VR을 이용하여 전문 훈련을 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미국 스키/스노보드 팀은 지난 2016년 스키월드컵 때 정선 알파인 경기장을 방문하여 경기코스를 카메라에 담았고, 이를 VR로 정교하게 구현해 올림픽 사전 훈련에 이용했다고 발표했다.

그 결과 우리나라 윤성빈 선수는 아시아인으론 최초로 스켈레톤 종목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봅슬레이 팀도 역대 최고성적을 거뒀으며, 미국 스키/스노보드 팀은 스노보드, 알파인, 프리스타일 3개 종목에서만 금메달 4개를 포함 7개의 메달을 획득했다.
 
특허청에 따르면, 2010년 이후부터 2016년까지 출원 공개된 VR 관련 특허 출원건수는 2,475건에 이르며, 이 중 스포츠 분야가 75건, 방송 분야가 876건, 3차원 모델링 및 시뮬레이션 관련 분야가 1,124건 출원된 것으로 분석됐다.
 
연도별 출원건수를 살펴보면, VR 관련 출원은 2010년부터 2012년 까지는 다소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다가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지속적으로 출원건수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되었고, 스포츠, 방송, 시뮬레이션 관련 분야의 출원도 역시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허청 김희태 가공시스템심사과장은 “VR 기술은 스포츠의 대중화와 고도화 양측면 모두에 기여할 수 있고, 장애우를 포함한 더 많은 이용자가 익스트림 스포츠 등 더 다양한 스포츠를 즐길 수 있게 해줄 것이다” 면서 “관련 시장의 선점을 위해 금메달급 특허기술의 확보가 요구된다”고 평했다.





기사입력: 2018/03/06 [12:37]  최종편집: ⓒ 특허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