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표동향] ‘워라밸’관련, 상표출원 증가추세
특허청, 최근 3년간 레저상품 관련 상표출원 8.5% 증가
특허뉴스 이성용 기자 기사입력  2018/03/30 [00:39]


 일과 삶의 균형의 의미하는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 관련 상표출원이 증가하고 있다. 
 국정운영기조인 국민 삶의 질 개선 등 사회적 분위기가 상표출원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3년간(‘15년~’17년) 대표적인 레저상품에 출원된 상표는 총 7만5,369건으로, ’15년 2만4,757건에서 ‘17년 2만6,856건으로 8.5% 증가했다. 

▲     © 특허뉴스

 
같은 기간 상품별 출원 비중을 살펴보면, 레저의류가 50.1%로 가장 높았고, 등산용품 13.9%, 스포츠용품 12.7%, 오락/게임/놀이용품 11.6%, 낚시용품 6.1%, 골프용품 5.6%의 순이었다.
 
내국인 출원을 출원인 유형별로 보면, 개인의 출원 비중이 54.6%로 가장 높았고, 중소기업 28.6%, 중견기업 8.0%, 대기업 5.6%로 개인 및 중소기업의 출원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이는 개인사업자나 규모가 작은 중소업체가 다양하고 전문적인 레저상품의 수요에 대하여 신속하고 탄력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상대적으로 유리하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17년도의 레저상품별 출원을 전년과 비교해보면, 골프용품에 대한 출원이 전년 대비 46.6%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하여 작년 LPGA 투어에서 15승을 합작하며 세계 최강을 자랑한 한국 여자골프의 실력에 걸맞은 상승세를 보였다.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취미로 조사(‘15년 한국갤럽)된 등산 관련 용품의 출원은 전년 대비 19.6% 증가했고, 레저의류는 11.3% 증가했다.
 
특히 레저의류의 출원 증가는 레저활동과 일상생활에서 모두 활용이 가능한 레저의류의 편의성과 기능성이 장점으로 부각되고, 스포츠 의류 및 관련 섬유제품 제조업 성장 등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스포츠용품에 대한 출원은 전년 대비 9.0% 증가했는데, 건강에 대한 관심 증가, 스포츠용품업의 성장과 함께 금년에 한국에서 개최된 대형 스포츠이벤트(평창 동계올림픽, 패럴림픽) 등의 영향으로 보인다.
 
주로 실내 여가활동과 관련된 오락/게임/놀이용품에 대한 출원은 전년 대비 7.3%의 증가율을 기록했고, 낚시인구 700만 명(해양수산부 추산) 시대를 맞아 여러 예능프로그램에서 주요 콘텐츠로 등장하고 있는 낚시 관련 상품의 출원은 5.8% 증가했다. 
     
 

기사입력: 2018/03/30 [00:39]  최종편집: ⓒ 특허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워라밸, 상표, 레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