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ICT기술 활용해 국민생활문제 해결
4월 6일부터 중소기업 대상으로 기술개발 과제 공모
특허뉴스 이성용 기자 기사입력  2018/04/05 [01:57]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월 6일부터 5월 4일까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조류독감(AI) 확산 방지, 노후건물 붕괴 사전 감지, 장애인의 버스 승하차 편의 제공 등을 위한 기술개발을 위한 공모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2015년부터 매년 사회안전, 약자보호 등 국민 생활문제 해결을 정보통신기술(ICT)로 지원하는 '공공분야 지능형 디바이스(기기) 개발 및 실증사업'을 실시해 왔다.
 
지자체와 공공기관의 수요를 받아 기술개발이 필요한 과제를 선정한 후, 공모를 통해 과제를 수행할 중소기업을 선정하여 기술을 개발하고, 지자체와 공공기관이 이를 적용하는 방식이다.
 
지난 ‘15년부터 매년 3개 과제를 선정ㆍ개발한 후 지금까지 총 9개 기술을 개발하여 13개 지자체 등이 활용 중이다.
 
올해는 1~2월까지 두 달간 수요를 조사하여 총 56건을 접수했으며, 전문가 검토 등을 거쳐 아래의 3개 과제를 최종 선정하였다.
    
먼저, 조류독감(AI)의 사전예방 농가 출입관리 디바이스 개발은 조류 독감 발생 이후에 다른 가금류 농가로 확산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한 기술이다. 조류 독감 발생 지역 주변의 인근 농가를 출입하는 차량 및 인력을 실시간으로 농장주 또는 주무관청이 파악하여 조류 독감 확산을 효과적으로 차단하는 등 농가의 피해를 줄이는 농가 출입관리 기기를 개발한다.



둘째, 시설물 붕괴 사전 감지ㆍ경보 디바이스 개발은 자연재해ㆍ건물 노후화에 의한 시설물의 붕괴 사고 발생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기술이다. 붕괴 징후를 조기에 감지하고 해당 주민을 신속히 대피토록 알려 주는 시설물 붕괴 사전 감지·경보 디바이스 개발을 추진한다.
     
셋째, 교통약자 이동편의 버스 승ㆍ하차 지원 디바이스 개발은 장애인·노인 등 교통약자의 버스차량의 승하차 편의를 제공하기 위한 기술이다. 버스정류장으로 진입하는 차량 운전기사에게 교통약자 탑승정보를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개발 과제로, 국내 버스 이용환경 및 교통약자의 이동권리가 증진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용홍택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이번 과제는 국민 생활문제를 일선에서 잘 알고 있는 지자체를 통해 발굴된 수요로써, ICT 기술이 국민 생활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고, 중소기업에게는 기술개발 과제 수행을 통해 기술력을 향상시키고, 개발한 제품의 판로 개척도 지원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04/05 [01:57]  최종편집: ⓒ 특허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CT, 교통약자, 조류독감,지자체, 디바이스, 국민생활문제, 중소기업, 공모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