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특허 > 특허동향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특허동향] 생체정보 인식해 움직이는 스마트 휠체어 특허출원 증가
특허뉴스 염현철 기자 기사입력  2018/04/20 [08:44]


4월 20일은 장애인의 날이다.
최근 움직임에 있어 일반인에 비해 불편한 장애인들을 위한 스마트 휠체어 출원이 증가하고 있어 향후 장애인들의 이동에 편리함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스마트 휠체어는 음성, 뇌파 등 생체정보를 인식해 손가락 하나조차 움직일 수 없는 전신마비 장애인도 혼자 휠체어를 타고 거리를 다닐 수 있는 현실을 만들고 있다. 이 기술은 음성, 뇌파 등 생체정보 인식을 위한 센서 및 뇌-기계 인터페이스(BMI, Brain-Machine Interface)기술을 휠체어에 접목했다.
한 마디로 생각하는 대로 스스로 알아서 움직이는 휠체어다.
 
특허청에 따르면, 스마트 휠체어 관련 특허 출원 건수는 2012년에 9건에 불과했으나, 2016년에 24건으로 150% 이상 크게 증가했고, 2017년에는 32건이 출원되어 전년 대비 33% 이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3년(‘15~’17)간 출원인별 동향을 살펴보면, 기업체가 31건으로 47%를 차지했고, 대학 및 연구소 39%(26건), 개인 14%(10건) 순으로 대학 및 연구소의 출원 비율이 이전 3년(‘12~’14)에 비해 증가한 것인데, 이는 의공학 기술 분야에 대한 정부 지원정책에 힘입어 대학과 연구소가 연구 개발에 적극적으로 뛰어든 결과로 풀이된다.
 
또한, 최근 3년(‘15~’17)간 기술 분야별 출원 동향을 살펴보면, 휠체어 경사 극복기술의 비율이 52%에서 47%로 감소한 반면, 생체정보 처리기술을 휠체어에 접목한 인식기술의 비율이 27%에서 34%로 증가했다.
 
이는 기술 트렌드가 단순 기능 향상을 위한 수동제어 방식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인식기술을 접목한 능동제어 방식으로 진화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아직까진 잡음신호 제거 및 휠체어 구동까지의 느린 응답성 등 기술적 장벽이 여전히 존재하지만, 관련 센서기술 및 뇌과학이 비약적으로 발전함에 따라 상용화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허청 이석범 차세대수송심사과장은 “국내 스마트 휠체어 기술은 기술 선도 국가인 독일, 일본에 비해 아직 초기 단계에 있지만, 향후 관련 수요의 증대와 국내 융합기술 생태계의 강점을 기반으로 시장 성장이 예측되므로, 기술개발 초기 단계부터 관련 지재권을 조기 확보해두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특허청은 국내 기업과 대학 및 연구소의 지재권 창출 및 해외 수출 기업을 위한 맞춤형 지재권 전략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어 향후 관련 출원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사입력: 2018/04/20 [08:44]  최종편집: ⓒ 특허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마트휠체어, 장애인, 생체정보인식, 뇌파, 음성기술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