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특허 > 특허정책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특허정책] 특허청, 지식재산 데이터 무상보급 확대 시행
스타트업 기업에서 7년 이내 창업기업에게 최대 5년까지 무상 제공
특허뉴스 이민우 기자 기사입력  2018/07/02 [12:33]


특허청은 특허 등 지식재산 정보를 이용한 창업과 기업 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지식재산 데이터 기프트 제도(이하 기프트 제도)’를 7월 1일부터 확대 시행한다.
 
지식재산 데이터 기프트 제도는 예비‧초기 창업자에게 상품 개발에 필요한 데이터를 최대 3년간 무상 제공하는 제도로 특허청은 작년 5월부터 기프트 제도를 통해, 총 20개 기업에 지식재산 서비스 개발에 필요한 특허‧상표‧디자인 등 34억원 상당의 고품질 데이터를 무료로 제공해 왔다.
 
이번 기프트 제도의 확대 시행은 창업초기 기업(스타트업 기업)이 초기 자금 부족 등으로 실패율이 급증하는 시기인 ‘죽음의 계곡(Death Valley)’을 극복하고 생존율을 높이기 위함으로, 무상지원 대상을 예비창업자 및 3년 이내 창업기업에서 7년 이내 기업까지 확대하고, 지원기간도 최대 3년에서 5년까지 연장하며, 기간연장을 위한 심사 조건도 완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한 특허청은 기프트 제도 이용자 중 성과가 우수한 기업에게 특허 신청 및 해외 홍보를 지원하고 중소벤처기업부 등의 창업지원 프로그램에 연계하는 등 추가 혜택도 제공한다.
 
문삼섭 특허청 정보고객지원국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요소인 데이터를 이용하여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하고 고부가가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스타트업 등 기업 지원을 점차 넓혀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기프트 제도는 특허정보 활용 서비스 홈페이지(http://plus.kipris.or.kr)를 통해 언제든지 신청 가능하며, 분기별 심의를 거쳐 지원 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기사입력: 2018/07/02 [12:33]  최종편집: ⓒ 특허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특허청, 특허, 지식재산 데이터 기프트 제도, 스타트업,중소기업,벤처기업,무상지원, 죽음의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