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특허 > 특허소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특허소송] 특허청, “우리기업의 미국 특허소송 제기 증가세” ... 전년대비 33% 증가
특허청, ‘2018년 2분기 IP TREND 보고서’ 발간
특허뉴스 이성용 기자 기사입력  2018/10/18 [12:07]


▲     © 특허뉴스

특허청과 한국지식재산보호원은 ‘2018년 2분기 IP TREND 보고서’를 발간하고, 우리 기업들이 미국에서 특허소송을 제기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8년 상반기 미국 내 우리기업의 전체 특허소송은 123건으로 전년 동기간의 90건 대비 33건 증가했다.
 
이 중 피소건은 93건으로 피소비율이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지만, 우리기업이 외국기업에 소송을 제기한 경우는 30건으로 전년 동기간의 12건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우리 중소‧중견기업들의 제소 건수가 `17년 상반기 11건에서 ‘18년 상반기 25건으로 대폭 증가했다.
 
우리기업의 전체 특허소송 123건을 기업 유형별로 살펴보면 대기업이 88건, 중소‧중견기업이 35건이었고, 기술 분야별로는 정보통신과 전기전자 분야(62%)에 집중됐고, 매년 2건 내외로 발생하던 화학바이오 분야의 소송건수가 ‘18년 상반기 9건으로 증가했다.
 
우리기업의 피소건 93건 중 71건은 컴퓨터‧이동통신‧의료 등의 분야에서 소송활동 중인 호주 보안기술솔루션 업체 Uniloc Corporation의 자회사인 Uniloc 등이 `18년 상반기 우리기업 대상 30건 소제기와 제품생산 없이 주로 소송 및 라이선스 활동을 하는 업체, 일명 특허괴물인 NPE에 의한 것으로 모두 대기업에 집중되는 특징을 보였다.
 
‘IP TREND 보고서’는 미국 내 우리기업의 특허소송 동향, 국제 지식재산권 보호관련 최근 이슈 분석과 전문가 컬럼을 담아 분기별로 발간되고 있다.
 
2분기 보고서는 최근 중국의 지재권 보호 환경 변화(지재권 전문 법원 및 손해배상액 판결 중심)와 우리기업이 중국에서 효과적으로 지재권을 보호하기 위한 전략을 소개하고 있다.

특허청 김지수 산업재산보호정책과장은 “우리기업들도 해외에서 지재권을 침해당했을 때 적극적으로 권리를 행사할 필요가 있다”고 말하면서, "해외에서 소송을 준비 중인 중소‧중견기업들은 특허청의 해외 지재권 보호 사업들을 활용하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동 보고서는 IP-NAVI(www.ip-navi.or.kr)를 통해 다운받을 수 있다.
 
IP-NAVI는 수출 중소‧중견기업들의 해외 지재권 보호를 위해 필요한 가이드북 등의 정보 제공과 특허청의 보호지원 사업을 통합적으로 안내하는 종합 정보제공 포털이다.

기사입력: 2018/10/18 [12:07]  최종편집: ⓒ 특허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특허청, 한국지식재산보호원,미국,IP TREND, Uniloc, NPE, 특허괴물, 특허소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