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특허청, 아프리카 지식재산 교육의 새로운 장 연다
한-WIPO 국제 지식재산 교육과정 잠비아에서 개최
특허뉴스 박진석 기자 기사입력  2018/11/28 [16:14]


▲ 한-WIPO 공동 국제 지식재산 교육과정에서 참가자들이 교육을 듣고 있다     © 특허뉴스

특허청은 11월 27~30일까지 잠비아 수도 루사카에서 아프리카 11개 국가에서 선발된 교사, 공무원,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세계지식재산기구(WIPO)와 공동으로 ‘국제 지식재산 교육과정(IPCC; Intellectual Property Impact Certificate Course)’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IPCC 과정은 WIPO 한국신탁기금을 활용하여 2017년부터 특허청-WIPO-한국발명진흥회가 공동으로 개설한 국제 지재권 교육과정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결합된 형태로 운영되는 특별 교육 과정이다.
 
특히 올해는 아프리카 지역의 지재권 한류 확산을 위해 잠비아 정부와 공동으로 진행됐다. 이를 위해 6월부터 8월까지 우간다, 나이지리아 등 52개국에서 153명이 동 과정을 온라인으로 수강했고, 이중 선발된 성적 우수자 57명이 11월 27일(화)부터 30일(금)까지 잠비아 루사카에서 심화 교육 과정을 진행한다.
 
또한, 이번 IPCC 심화교육에서는 우리나라 초·중·고 학생 발명교육 정책과 특허청이 개발한 발명학습용 게임 등 우리나라의 다양한 지식재산 교육콘텐츠를 소개함으로써 아프리카 지역 지재권 인식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카쥴라 시아매(Kazula Siame) 잠비아 산업부 장관, 안토니 뷤뱌(Anthony Bwembya) 잠비아 특허청장, WIPO 아카데미 알타예 테들라(Altaye Tedla) 온라인 교육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첫날 개회식에서 조재철 주 짐바브웨 대사(잠비아 대사 겸임)는 축사를 통해 “잠비아는 풍부한 지하자원을 가진 잠재력이 큰 나라로 한국의 경제성장 경험 등 한국과 교류 확대에 높은 관심을 표명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교육과정이 양국 교류협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특허청 박시영 다자기구팀장은 “우리나라가 강점을 가지고 있는 지식재산과 교육 분야의 노하우를 결합하여 앞으로도 해외에서 다양한 지식재산 교육과정을 운영하여 지식재산 한류를 확산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11/28 [16:14]  최종편집: ⓒ 특허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특허청, 세계지식재산기구, 아프리카,WIPO, 한국발명진흥회, 잠비아, 지재권교육, IPC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