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국내 최대 지식재산 전시회, ‘2018 대한민국 지식재산대전’ 개최
국내 최대 특허·디자인·상표 통합 전시회 … 33개국 발명품도 한자리에
특허뉴스 이성용 기자 기사입력  2018/12/06 [04:26]


▲     © 특허뉴스
 
특허청이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하는 ‘2018 대한민국 지식재산대전’이 12월 6일부터 9일까지 나흘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 Hall A)에서 개최된다.
 
대한민국 지식재산대전은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과 「서울국제발명전시회」, 「상표·디자인권전」이 통합 개최되는 국내 최대 지식재산권 전시회로, 행사는 특허·디자인·상표 등 우수 지식재산의 유통을 촉진하고 지식재산에 대한 국민의 인식을 높이고자 마련됐다.
 
이번 행사에는 공모를 통해 발굴한 국내 유수의 특허 기술 제품과 상표·디자인이 전시된다. 또한 33개국에서 출품된 창의적인 발명품 600여점도 한 자리에 마련된다. 이에 따라 세계적인 최신 발명품과 상표·디자인의 동향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로 37회째를 맞는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에는 심사를 거쳐 선정된 90점의 우수 발명품이 전시되며, 수상작에 대한 시상식은 12월 6일에 개최된다.
 
시상식에서는 삼성 C랩(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 출신 스타트업인 아날로그 플러스의 ‘어헤드(Ahead)’가 대통령상을 수상한다. 본 제품은 헬멧에 부착 가능한 통신 장치로서, 스마트폰과 연결하면 헬멧에서 소리가 나도록 만들어 음악감상 및 통화 등을 즐길 수 있는 발명품이다.
 
국무총리상에는 저전력 디바이스만으로 인공지능 딥러닝을 실행할 수 있는 뉴로컴스의 ‘다중계층 신경망 컴퓨팅 장치’와 ㈜수테크놀로지의 ‘직수식 변기 악취제거장치’가 선정됐다.
 
한편, 세계지식재산기구(WIPO)와 국제발명단체총연맹(IFIA)이 공식 후원하는 「서울국제발명전시회」는 이번에 14회째를 맞이한다. 본 전시는 국내·외 발명인들의 네트워크 구축과 우수 발명품의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해 마련된 국제 규모의 발명전이다. 올해는 33개국으로부터 606점의 독창적인 발명품이 전시된다.
 
이와 동시에 올해 13번째로 개최되는 「상표·디자인권전」은 상표·디자인 정보 확산을 통해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산업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행사이다. 전시장에서는 대한민국의 태극기 변천사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최초의 상표등록 제품도 직접 확인해 볼 수 있다.
 
2018 대한민국 지식재산대전에서는 수상작 전시관 외에도, AI·블록체인 등 최근 이슈화 되고 있는 첨단 기술과, 사회적 약자를 위한 발명품 등을 체험할 수 있는 ‘지식재산 트렌드관’도 함께 운영하여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의 최신 기술이 우리의 발명품을 통해 빠르게 구현되고 있다”라며 “발명인들의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사업으로 연결되어 전 세계 시장으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12/06 [04:26]  최종편집: ⓒ 특허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특허청, 발명진흥회, 발명특허대전, 서울국제발명전시회, 상표디자인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