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부여군 백마강에 ‘시티투어 수륙양용버스’ 뜬다
 
특허뉴스 박진석 기자   기사입력  2019/01/07 [12:29]

▲ 4일 부여군 박정현 군수(좌)와 (주)지엠아이그룹 이준암 대표이사(우)은 부여군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수륙양용버스 도입에 대한 업무협약체결식(MOU)을 갖았다 © 특허뉴스     


부여군 백마강에 육상과 해상을 달리는 ‘수륙양용버스’가 도입된다.
 
부여군은 수륙양용버스, 수변열차, 하늘자전거 등 사업을 위해 ‘백제역사 너울옛길 조성사업’을 지난해 12월 10일 민간자본 투자 공개입찰을 공고하고 공고일로부터 10일 이내 공개입찰한 민간투자 기업을 최종 선정했다.
 
수륙양용버스 사업자로 최종 선정된 (주)지엠아이그룹(대표이사 이준암)은 4일 부여군 박정현 군수와 부여군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수륙양용버스 도입에 대한 업무협약체결식(MOU)를 갖고 수륙양용버스가 백마강과 주요 관광지에서 운항하는데 적극 협조해 나가기로 손을 잡았다.
 
부여군의 연간 관광객은 약 530만명으로 이번 수륙양용버스 도입을 통해 수상관광 개발을 본격화를 준비하고 있다.
이미 백제시대 역사유적 8개 지구에 대한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가 지역발전의 촉매제로 작용하고 있고 롯데리조트 관광지 조성사업이 한창인 상황에서 향후 많은 외국 관광객들의 유입도 기대되고 있다. 특히 접근성 향상을 위해 KTX 기반 관광벨트의 활성화로 백제권 관광상품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미 부여군은 창출된 수변 인프라에 백마강의 역사문화자원과 생태환경을 반영해 지역의 신 성장 동력으로 삼기 위해 전략적으로 추진해 온 ‘백마강 수상관광 활성화 종합계획’을 추진중이다.
백마강이라는 자연 생태 축을 활용한 부여군 자체의 수륙양용버스라는 수상관광 전략 콘텐츠의 개발은 그 동안 보는 위주의 사적 관광에서 레저 및 여가 중심의 오감을 만족시킬 수 있는 새로운 수상관광의 모델로 지역경제를 활성화에 한발 더 다가서고 있다.
이번 수륙양용버스의 도입으로 백마강 46km와 하천경계 2km이내 양안의 친수구역을 대상으로 백마강 관광 컨텐츠가 활성화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부여군은 ㈜지엠아이그룹 수륙양용버스 운행에 필요한 각종 인허가를 득하는데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육상과 해상 운항시 슬립웨이 정비 및 편의시설을 구축한다.
 
또한, 지엠아이그룹은 최소 수륙양용버스 2대(약25억/대)를 백마강 관광지 및 부여 주요 관광지에서 직접 운항하게 되며, 사업규모 및 운행코스에 대해서는 부여군과 사전 협의 결정키로 했다.
 
이준암 지엠아이그룹(GMI) 대표는 “부여군이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을 약속했으며, 수륙양용버스가 도입되면 백마강 수상관광 활성화와 주변 관광상품 연계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백마강으로 둘러져 있는 부여만의 특별한 관광 인프라 구축을 통한 관광객 유치는 물론 고용효과 및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에 부여 백마강에 선보일 지엠아이그룹 시티투어 수륙양용버스 ‘유니 엠피비어스 버스’는 바다에서도 운행이 가능하며 풍속 22m/s, 파고 2m까지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다. 워터제트 엔진 두 개가 함께 장착되어 있어, 비상 시 하나의 엔진으로 운항이 가능하며 프로펠러 방식과 달리 수상 운행 시 장애물이 끼일 염려가 없고 육상 운행 시 프로펠러가 바깥쪽으로 노출되지 않아 매우 안전하다. 포밍시스템과 밸라스터 시스템 적용으로 침몰 및 롤링 현상을 원천 차단했다.
 
특히 세계최초 양쪽 창면 전면 투명 디스플레이 및 5D음향설치(특허출원 중)가 되어 있어 수상관광시 지역 특성의 역사적, 문화적 체험(관광자원, 특산품, 명소 등) 컨텐츠를 제공한다.
현재 수륙양용버스 운행구간은 백마강에서 백제문화 관광단지 코스로 구상하고 있다.
 
또한 지엠아이그룹은 현재 개발중인 2인용, 4인용 수륙양용전기차를 공급해 호수 또는 강, 저수지, 놀이공원에 적용해 관광지 활성화와 고용창출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앞으로 부여군은 수륙양용버스가 차질없이 운행될 수 있도록 관련 법규를 검토해 나가고 투어코스에 대해서도 투자회사와 지역의 기관 및 단체와 협의 후 결정해 나갈 예정이다.
 
2019년 말 부여군 백마강에서 수륙양용버스 시험운행을 시작해 2020년 만날 수 있다.
 
 
▲     © 특허뉴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1/07 [12:29]  최종편집: ⓒ 특허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지엠아이그룹, GMI, 부여군, 수륙양용버스, 백마강, 백제역사 너울옛길 조성사업, 박정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