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특허 받은 임플란트?
특허청, 치과 병·의원의 특허 허위표시 등 38건 적발
 
특허뉴스 이성용 기자   기사입력  2019/03/06 [11:11]

▲     © 특허뉴스

 

특허청은 전국 치과 병·의원 17,703여개를 대상으로 특허 등 지식재산권 허위표시를 집중 조사한 결과(‘18.5~12), 전국 소재 22개 치과에서 38건의 허위표시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특허, 상표 등 지식재산권의 표시는 독점적인 권리를 보유하고 있음을 경쟁업체에 알려 불필요한 분쟁을 예방할 뿐 아니라, 제품·서비스에 대한 마케팅 수단으로 사용된다.

 

이러한 마케팅의 수단으로 일부 치과 병·의원에서는 특허를 받지 않은 임플란트·치열교정 의료기기에 허위로 특허를 표시하여 소비자들에게 혼동을 주고 있어, 특허청과 한국지식재산보호원이 합동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     © 특허뉴스

 

특허 허위표시로 적발된 치과의 주요 위반 내용으로는 소멸된 지재권 번호를 표시한 경우(26) 상표나 디자인을 특허로 표시한 경우(7) 등록이 거절된 번호를 표시한 경우(4) 출원하여 심사 중인 특허를 등록으로 표시한(1) 경우 등이 있다.

특허청은 적발된 22개 병·의원에 대해 지식재산권을 올바르게 표시하도록 시정조치를 진행했고, 치과 홈페이지 및 온라인 커뮤니티 내 허위표시 광고 내용은 모두 수정이 완료된 상태이다.

 

아울러, 향후에도 전국 치과 병·의원에 지재권 허위표시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한치과의사협회 등과 협조하여 올바른 지식재산권 표시 가이드라인과 리플릿을 배포했다.

지식재산권 허위표시 신고센터는 한국지식재산보호원 1670-1279이다.

 

특허청 목성호 산업재산보호협력국장은 특허 허위표시 광고는 국민 건강과 안전에 영향을 미치는 의료기관이나 생필품 등에 만연해있다면서, “소비자들은 특허 광고 행위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3/06 [11:11]  최종편집: ⓒ 특허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특허,임플란트,허위표시,특허청,치과,지식재산권,허위상표,디자인,한국지식재산보호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