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미국 진출 우리기업... “지식재산 권리 행사 본격화”
특허청, ‘2018년 IP TREND 연차보고서’ 발간
 
특허뉴스 선우정 기자   기사입력  2019/04/03 [13:12]

특허청과 한국지식재산보호원은 ‘2018IP TREND 연차 보고서를 발간하고, 우리기업들이 미국에서 지식재산 권리 행사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2018년 미국 내 우리기업과 외국기업 간 특허소송은 총 284(제소 104, 피소 180)으로 전년 182건 대비 약 56% 증가했다.

이는 사건 당 피고 수 기준(우리기업이 원고인 경우 외국피고의 수, 우리기업이 피고인 경우 우리기업 수)이며, 사건 수 기준으로는 131(전년32%)이다.

 

미국 내 전체 특허소송은 ‘15년 이후 감소하고 있으나, 우리기업 연관 특허소송은 ’16년 이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기업 특허소송은 ‘16년 이후 제소와 피소 모두 증가했는데, 특히 중소중견기업은 제소건수가 ’166건에서 ‘1892건으로 대폭 증가하면서, ‘18년 처음으로 피소건수를 추월했다.

 

‘18년 중소중견기업은 총 10개사가 소송을 제기했고, 그 중 2개사가 70건의 소송을 제기하면서 제소 증가를 주도했다.

 

 



우리기업의 피소 증가는 일명 특허괴물이라 일컫는 NPE에 의한 것으로, 특히 Uniloc Corporation(호주 보안기술솔루션 업체)의 자회사인 Uniloc‘16년 이후 우리 대기업을 대상으로 컴퓨터이동통신의료 등의 분야에서 다수의 소송을 제기한 것이 주된 원인으로 파악됐다. 우리기업 대상으로 ’1726, ‘1854건을 제기했다.

 

 

기술 분야별로는 최근 5년 전기전자정보통신 분야에 우리기업 소송의 74%가 집중됐다.

다만, 매년 2건 내외이던 화학바이오 분야는 ‘1814건으로 증가했으며, 이는 바이오시밀러 제품과 관련된 소송이었다.

 

특허청 목성호 산업재산보호협력국장은 우리 기업들이 미국에서 특허분쟁에 공세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은 우리 기업들의 지재권 역량이 강화되고 있기 때문이다.”고 말하면서, “특허청은 특허공제, 지식재산 기반 금융지원 제도 등을 통한 효과적 자금 지원으로 중소기업들이 해외 특허를 확보하고, 지재권 역량을 보다 강화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IP TREND 연차 보고서는 미국 내 우리기업의 특허소송 동향, 지식재산 관련 주요 이슈, 전문가 컬럼 등을 담아 매년 발간되며, 국제 지재권 분쟁 정보 포털(www.ip-navi.or.kr)을 통해 다운로드가 제공된다.

 

올해는 우리나라에서 7월부터 시행되는 특허침해에 대한 징벌적 손해배상 도입과 관련하여 미국의 관련 판례 분석과 우리 기업의 지재권 대응전략에 관한 전문가 칼럼을 수록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4/03 [13:12]  최종편집: ⓒ 특허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특허,특허청,소송,NPE,특허괴물,미국소송,특허소송,Uniloc,IP보고서,징벌적손해배상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