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KAIST 이흥규 교수, 수지상세포 자식작용의 역할 규명

특허뉴스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4/13 [17:15]

[사이언스] KAIST 이흥규 교수, 수지상세포 자식작용의 역할 규명

특허뉴스 이성용 기자 | 입력 : 2019/04/13 [17:15]
▲ KAIST 의과학대학원 이흥규 교수_사진_KAIST     © 특허뉴스

 

세포 항상성을 유지해주는 자식작용의 또 다른 기능이 보고됐다. KAIST 의과학대학원 이흥규 교수 연구팀이 T세포의 항암 활성이 유도되는 과정에서 수지상세포 자식작용이 기여함을 규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오토파지(Autophagy)’ 322일 자에 게재됐다.

 

자식작용은 세포 내 노폐물 및 손상된 세포 소기관을 제거해 세포의 항상성을 유지하는 과정이다.

 

수지상세포는 병원균이나 암 항원을 인지해 T세포의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세포이다. 방사선이나 항암제에 의해 암세포가 사멸하면 수지상세포가 이를 흡수제거하고, 자신의 표면에 항원을 제시해 T세포에 전달해주는 기능을 한다.

 

연구팀은 수지상세포의 자식작용이 T세포 활성화에서 핵심 역할을 한다는 것을 밝히고 항암 효과를 높일 수 있는 원리를 제시했다.

 

▲ 사진_KAIST     © 특허뉴스

 

실험결과 자식작용을 일으키는 Atg5 유전자가 결손될 때 수지상세포의 T세포 활성화 기능이 떨어지고 항암 면역반응이 감소했다.

 

Atg5가 결손되면 수지상세포 표면의 CD36 수용체가 월등히 증가하는데, 이로 인해 식세포작용(암 항원의 흡수)만 과활성되고 항원 제시를 통한 T세포 활성화가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는다.

 

이때 항체를 도입해 CD36 수용체를 다시 억제하면 T세포 면역반응이 많이 증가하고 암의 성장이 억제됐다.

 

이흥규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자식작용이 T세포의 항암 면역반응에 관여하는 기능을 새롭게 규명했다향후 CD36 수용체를 활용한 표적 항암치료제 개발의 단초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 연구성과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KAIST,카이스트,이흥규,자식작용,수지상세포,병원균, 암,T세포,면역반응,CD36,Atg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