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동향] 폴더블폰 핵심 소재, 접히는 유리 폴리이미드(PI) 필름 특허출원 급증

특허뉴스 박진석 기자 | 기사입력 2019/06/14 [12:00]

[특허동향] 폴더블폰 핵심 소재, 접히는 유리 폴리이미드(PI) 필름 특허출원 급증

특허뉴스 박진석 기자 | 입력 : 2019/06/14 [12:00]
▲ 사진출처_삼성전자     ©특허뉴스

 

글로벌 스마트폰 기업들이 폴더블 폰으로 프리미엄 시장에서 차별화로 선점 경쟁에 돌입했다.

폴더블 폰은 말 그대로 접히는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스마트폰이다.

 

최근 삼성전자, LG전자, 애플 등의 글로벌 기업들이 폴더블(foldable) 스마트폰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차세대 디스플레이 소재로서 접히는 유리로 불리는 폴리이미드(PI : Polyimide) 필름에 대한 시장이 뜨거워지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trategy Analytics)에 따르면, 폴더블 폰의 수요가 2019320만대에서 20225010만대까지 전망되고 있다.

 

폴더블 폰은 접었다 펴야하는 특성상 커버윈도우, TFT 기판, 베이스 필름 모두에 새로운 소재가 필요하다. 투명 PI 필름은 타 소재 대비 우수한 기계적, 전기적 및 화학적 물성을 지녔기 때문에 유리의 대체재로 불린다. 따라서 수십만 번을 접었다가 펴도 흠집이 나지 않고 가볍고 유연하기 때문에 스마트폰은 물론이고 노트북 등에 얼마든지 적용할 수 있다.

 

▲ 디스플레이 패널 기본 구조 _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는 크게 ‘베이스 필름’, ‘박막 필름 트랜지스터(TFT) 기판’, ‘커버 윈도우’로 구성된다. 기존 평면형 스마트폰은 커버 윈도우와 TFT 기판 모두 유리로 이루어져 있었지만, 최근 폴더블 폰에서는 모두 폴리이미드(PI) 필름으로 대체되고 있다.     © 특허뉴스


특허청에 따르면, PI 필름 관련 분야에서 최근 5년간 특허 출원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01460건에 불과했으나, 최근 2년간(’17~‘18) 연평균 약 37% 증가하면서 2018년에는 150건까지 급증했다.

단순히 출원건수만 증가한 것은 아니다. 빠른 기술변화에 따른 특허권 선점 또는 조기확보를 위해, 우선심사 신청 비율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출원인의 유형을 보면, 국내기업 출원이 전체의 60.9%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그 다음으로 일본기업에 의한 출원이 25.3%를 차지하고 있다.

 

 

적용대상별로 살펴보면, 디스플레이 커버윈도우 용도가 116(24.9%), 박막 필름 트랜지스터(TFT) 기판/베이스 필름 용도가 276(59.2%)으로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으며, 커버윈도우의 경우, 폴더블 폰의 개발과 발맞춰 2016년 이후 출원이 4배 이상 증가했다. 이는 국내외 주요 기업들이 시장의 주도권 잡기 위해 핵심특허 확보에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기 때문이고, 이 추세는 향후에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반용병 특허청 정밀화학심사과장은 폴더블(Foldable), 롤러블(Rollable), 스트레쳐블(Stretchable) 등으로 빠르게 진화해 나가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의 흐름을 고려할 때, 폴리이미드 필름에 대한 수요는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시장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서 기업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이므로 선제적인 소재분야 핵심특허 확보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특허,폴더블폰,접히는유리,폴리이미드필름,커버윈도우,디스플레이,롤러블,스트레쳐블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