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동향] 전기자동차의 핵심... 전기차 무선충전기술 특허출원 증가

특허뉴스 선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19/06/17 [11:39]

[특허동향] 전기자동차의 핵심... 전기차 무선충전기술 특허출원 증가

특허뉴스 선우정 기자 | 입력 : 2019/06/17 [11:39]

 

전기자동차가 친환경 정책과 함께 정부 지원정책 등에 힘입어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기술적 과제가 되고 있는 배터리의 긴 충전시간과 짧은 주행거리, 충전의 불편함 등의 문제점이 지적되고 있는 상황에서 최근, 이를 해결할 수 있는 해법으로 무선충전 기술이 떠오르고 있다.

 

무선충전 기술은 크게 자기공진방식, 자기유도방식, 전자기파 방식 등 3가지 방식으로 나눌 수 있다. 전기자동차에 주로 적용되는 방식 중 자기공진방식은 자기유도방식에 비해 10m 이내의 비교적 먼 거리에서도 충전이 가능하고 효율도 떨어지지 않아 큰 주목받고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2009년부터 10년간 전기차의 무선충전 관련 특허는 총 1,036건이 있고, 그 건수는 2009년 이전에 비해 (20여건에서 100여건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원인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내국인이 전체 건수의 85.9%를 차지하고 있으며, 삼성전자와 LG이노텍 등 대기업이 58.4%로서 이 분야의 출원을 주도하고 있으나, 그린파워, 아모센스, 올레브, 코마테크 등 국내 중소기업의 비중도 13.6%로 점차 높아지고 있다.

 

세부 기술별로 살펴보면, 자기공진방식 관련 출원이 40%의 비중을 보이고 있고, 최근에는 무선충전 설비와 인프라에 대한 출원이 꾸준히 증가하여 전체의 42%를 차지하고 있다.

 

 

국내 한 중소기업은 도로 상에 설치된 무선충전 설비를 통해 달리는 전기차에 전력을 공급하고 대금결제를 수행하는 시스템을 특허로 출원했다. 또 다른 특허는 필요한 전력량에 따라 충전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최적의 제어방식을 자동으로 선택하게 해주는 시스템에 관한 것이다.

 

전기억 특허청 전력기술심사과장은 충전 효율에 있어서 무선방식이 유선방식을 거의 따라잡았고, 앞으로는 충전시간을 줄이는 급속충전과 도로주행 중 충전과 같은 운전자의 편의를 도모하는 방향으로 관심이 고조될 것으로 내다 봤다.

  • 도배방지 이미지

특허,전기자동차,무선충전,자기공진방식,자기유도방식,전자기파방식,충전,삼성전자,LG이노텍,그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