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게임의 랙(lag) 현상 없애는 기술 개발

수학 모델링으로 게임 내 구조물, 장애물 크기 변형시켜 레이턴시(latency) 효과 상쇄

특허뉴스 염현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7/01 [14:14]

[사이언스] 게임의 랙(lag) 현상 없애는 기술 개발

수학 모델링으로 게임 내 구조물, 장애물 크기 변형시켜 레이턴시(latency) 효과 상쇄

특허뉴스 염현철 기자 | 입력 : 2019/07/01 [14:14]

 

▲ 이병주 교수, 이인정 박사과정     © 특허뉴스

 

KAIST 문화기술대학원 이병주 교수와 핀란드 알토 대학교(Aalto Univ) 공동 연구팀이 게임의 겉보기 형태를 변화시켜 게임 내 레이턴시 효과, 일명 랙(lag)을 없앨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레이턴시는 장치, 네트워크, 프로세싱 등 다양한 이유로 인해 발생하는 지연(delay) 현상을 말한다. 사용자가 명령을 입력했을 때부터 출력 결과가 모니터 화면에 나타날 때까지 걸리는 지연을 엔드--엔드 레이턴시(end-to-end latency)라 한다.

 

상호작용의 실시간성이 중요한 요소인 게임 환경에서는 이러한 현상이 플레이어의 능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레이턴시가 있는 게임 환경에서도 플레이어의 본래 실력으로 게임을 할 수 있도록 돕는 레이턴시 보정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레이턴시의 양에 따라 게임의 디자인 요소, 즉 장애물의 크기 등의 형태를 변화시킴으로써, 레이턴시가 있음에도 레이턴시가 없는 것처럼 느껴지는 환경에서 플레이할 수 있다.

 

▲ 게임의 겉보기 형태를 변화시킴으로써, 플레이어가 제로 레이턴시 환경과 레이턴시가 있는 환경에서 같은 실력을 유지할 수 있게끔 한다     © 특허뉴스

 

연구팀은 레이턴시가 플레이어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해 플레이어의 행동을 예측하는 수학적 모델을 제시했다. 시간제한이 있는 상황에서 게임 플레이를 위해 버튼 입력을 해야 하는 움직이는 타겟 선택과업에 레이턴시가 있을 때 사용자의 성공률을 예측할 수 있는 인지 모델이다.

 

이후에는 이 모델을 활용해 게임 환경에 레이턴시가 발생할 경우의 플레이어 과업 성공률을 예측한다. 이를 통해 레이턴시가 없는 환경에서의 플레이어 성공률과 비슷한 수준으로 만들기 위해 게임의 디자인 요소를 변형한다.

 

▲ 레이턴시의 양과 게임 조건에 따른 장애물 크기 보정 정도 (좌), 레이턴시가 보정된 플래피버드 게임 실험 (우)     © 특허뉴스

 

연구팀은 플래피 버드(Flappy Bird)’라는 게임에서 기둥의 높이를 변형해 레이턴시가 추가됐음에도 기존 환경에서의 플레이 실력을 유지함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후속 연구를 통해 게임 속 장애물 등의 크기를 변형함으로써 레이턴시를 없애는 등의 확장 연구를 기대하고 있다.

 

이병주 교수는 이번 기술은 비 간섭적 레이턴시의 보정 기술로, 레이턴시의 양만큼 게임 시계를 되돌려 보상하는 기존의 랙 보상 방법과는 다르게 플레이어의 게임 흐름을 방해하지 않는 장점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인정 박사과정이 1 저자로 참여하고 알토대학교 김선준 연구원이 공동으로 개발한 이번 연구는 지난 54일 열린 인간-컴퓨터 상호작용 분야 최고권위 국제 학술대회 CHI 2019(The ACM CHI Conference on Human Factors in Computing Systems)에서 풀 페이퍼로 발표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게임,랙,lag,레이턴시효과,이병주,이인정,플래피버드,보정기술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