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동향] 장마철, 도로 위 지뢰 ‘포트홀(Pot Hole)’ 특허출원 급증... 중소기업·개인 위주

특허뉴스 선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19/07/02 [13:03]

[특허동향] 장마철, 도로 위 지뢰 ‘포트홀(Pot Hole)’ 특허출원 급증... 중소기업·개인 위주

특허뉴스 선우정 기자 | 입력 : 2019/07/02 [13:03]

 

 

본격적인 장마철인 7월에 접어들면서 포트홀(Pot Hole)’에 대한 공포가 커지고 있다. 포트홀은 아스팔트 포장의 표면이 국부적으로 움푹 떨어져 나가 패어지는 항아리 모양의 파손 형태로, 빗물이 아스팔트 포장에 침투하여 혼합물의 결합력이 저하되면서 발생한다.

 

움푹 패인 포트홀은 차량의 타이어를 손상시키고 핸들의 급격한 꺽임현상을 초래해 대형 교통사고의 원인이 되는 이유로 도로 위 지뢰라고도 불린다. 특히 장마와 집중호우가 쏟아지는 여름철에 포트홀은 급증한다. 최근 포트홀에 대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들의 관심이 증가하면서, 포트홀 제거에 관한 특허출원도 크게 증가하고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 10(’08~’17)간 도로분야의 전체 특허출원 중 아스팔트 포장 파손의 보수 기술이 차지하는 비중이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3년간(’15~’17) 아스팔트 포장 파손의 보수 기술에 관한 특허출원 비중은 11.9%(전체 1,637, 보수기술 194), 이는 이전 7년간(’08~’14) 특허출원 비중 7.8%(전체 4,444, 보수기술 342)에 비해 50%이상 급증한 것이다.

 

 

또한, 아스팔트 포장 파손의 보수 기술이 차지하는 비중을 그 파손형태인 균열, 러팅, 포토홀로 세분해보았을 때, 같은 기간(’08~’14, ’15~’17 비교) 포트홀 보수 기술의 증가폭이 84.2%로 나타나 다른 파손형태인 균열(6.0%)과 러팅(34.5%)의 증가폭 보다 훨씬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출원인별로는 중소기업 47.2%(253), 개인 22.6%(121), 공공 연구기관 8.4%(45), 대기업 0.8%(4)로 나타나, 중소기업 및 개인의 특허출원이 69.8%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아스팔트 포장 파손의 보수 기술은 포장 구조, 포장 재료, 보수 시스템 및 장비로 크게 구분된다. 포장 구조를 개선하는 기술은, 유리섬유, 탄소섬유 등의 격자형·매트형 섬유 보강재를 포장층 사이에 삽입하여 포장 구조 전체 성능을 보강하는 기술이 234, 43.7%로 대표적이다.

 

포장 재료 개선 기술은 아스팔트 혼합물에 에폭시 실란계와 같은 첨가제를 첨가하거나 골재를 코팅하여 결합력 자체를 향상시키는 기술이 대표적이고(200, 37.3%)이다.

 

 

보수 시스템 및 장비에 관한 기술은 차량 통신 네트워크 또는 무인비행체의 영상을 통해 아스팔트 포장 파손 부위를 탐지하는 기술과 빠른 보수가 가능하도록 보수에 필요한 장비를 일체화시켜 소형화, 자동화하는 기술 등이 포함된다.(102, 19.0%)

 

황성호 특허청 국토환경심사과장은 포트홀 제거에 관한 최근 특허출원의 증가는 이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반영한 것으로 생각된다, “포트홀은 대형 교통사고를 유발하고, 개인 및 중소기업에 의한 기술개발은 한계가 있는 만큼, 대기업 및 공공 연구기관에 의한 기술개발이 필요하고, 앞으로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접목된 기술이 많이 출원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