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사)지식일자리포럼, ‘저작권과 문화재산’ 주제로 제8회 포럼 개최

전통문화부터 5G시대의 문화와 정책·제도 논의

특허뉴스 박진석 기자 | 기사입력 2019/07/18 [00:30]

[종합] (사)지식일자리포럼, ‘저작권과 문화재산’ 주제로 제8회 포럼 개최

전통문화부터 5G시대의 문화와 정책·제도 논의

특허뉴스 박진석 기자 | 입력 : 2019/07/18 [00:30]

 

17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저작권과 문화재산을 주제로 제8회 포럼을 개최했다     © 특허뉴스

 

()지식일자리포럼는 17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저작권과 문화재산을 주제로 제8회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지식일자리포럼(회장 손승우)이 주최·주관하고, ()한국소프트웨어저작권협회(회장 유병한)가 후원했다.

 

이번 포럼에는 대한황실문화원 이원 총재(황사손), 이원욱 국회의원, 유네스코 중앙아시아연구소 박필호 소장, 한국소프트웨어저작권협회 유병한 회장, 리틀송뮤직 박종오 대표 등을 비롯, 문화·예술 분야 전문가와 유관협회·단체가 참여해 전통문화부터 5G시대의 문화를 보호하고 활성화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과 제도에 대해 논의를 진행했다.

 

이원 대한황실문화원 총재는 "우리는 5세대 이동통신 시대를 살아가지만, 오늘날의 문화콘텐츠는 모두 선임들의 지식과 전통문화와 끊임없이 소통하면서 새로운 것을 더하는 방식으로 만들어지고 있다", "전통문화를 현대에 맞게 계승·발전시키고 과학기술과 융합시키면 보다 큰 가치를 창조해 낼 수 있기 때문에 저작권과 문화재산에 있어 큰 가치를 창조하는 점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박필호 교수(단국대학교/유네스코 중앙아시아연구소 소장)"지식재산법을 통해 본 황실전통과 무형유산의 보호"라는 주제로 발제했다. 박필호 교수는 "황실전통은 우리가 보호하고 유지해야 할 중요한 문화유산이며, 종묘제례악 등 일부 황실 전통문화는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되기도 하였다, “전통문화를 보호하기 위해 지식재산법을 활용해야 한다는 국제적인 추세에 따라 우리나라도 관련 논의가 필요한 시점에서, 이번 행사가 전통문화의 미래에 대해 생각해보는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주제발표에 나선 박종오 리틀송뮤직 대표는 최근 크리에이터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은 저작권 문제의 해결이며, 안정적인 크리에이터의 창작 활동과 콘텐츠 저작권 일자리 창출의 확대를 위해 재료 콘텐츠 창작과 거래를 위한 국산 플랫폼화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를 주재한 ()지식일자리포럼 손승우 회장은 마이크로콘텐츠 시대가 도래하면서 저작권 분야에는 새로운 이슈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혀다.

 

한편 이번 행사를 후원한 한국소프트웨어저작권협회 유병한 회장은 “5G 시대의 도래와 함께 1인 크리에이터 미디어가 이미 모든 방송 환경과 콘텐츠의 변화를 통해 새로운 직업의 패러다임 변화를 가져왔으며 새로운 직업군이 탄생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지식일자리포럼,저작권,문화유산,황실문화원,이원,이원욱,5G,지식재산,손승우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