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국내 연구진, 새로운 면역 T세포의 발달과정 규명

항원 만나기 전 기억세포로 분화... 새로운 면역세포 치료법 개발 실마리

특허뉴스 박진석 기자 | 기사입력 2020/09/01 [12:32]

[사이언스] 국내 연구진, 새로운 면역 T세포의 발달과정 규명

항원 만나기 전 기억세포로 분화... 새로운 면역세포 치료법 개발 실마리

특허뉴스 박진석 기자 | 입력 : 2020/09/01 [12:32]

 

▲ 사람과 생쥐의 선천성 T세포 분화 모식도 / 생쥐에는 자연살해 T세포(NKT)가 많고, 사람에는 MAIT와 감마델타 T 세포가 상대적으로 많다. 이들 세포는 완전히 다른 유형의 세포들이라고 생각되어져 왔으나 이번 연구에서 단일세포유전체분석을 통하여 이들이 각기 세 가지 사이토카인을 분비하는 아형들로 이루어져 있으며, 발달경로 및 성질이 매우 유사함을 보였다. / 출처 : 포항공대, 이유정, 조교수   © 특허뉴스

 

이전에 겪었던 병원균을 기억하고, 재차 이 병원균에 노출시 빠르고 강하게 반응하도록 돕는 기억세포. 그런데 병원균을 만나지 않고도 기억세포를 미리 만드는 강력한 면역세포의 발생과정이 밝혀졌다.

 

, , 피부 등 병원균과의 접촉이 빈번한 곳에서 생체방어를 담당하는 이 세포의 발달과정에 대한 이해는 면역저하로 인한 각종 감염질환이나 악성종양 등을 극복할 기초자료가 될 전망이다.

 

한국연구재단은 포항공과대학교 이유정, 김상욱 교수 및 대구경북과학기술원 김종경 교수 연구팀 주도로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연세의료원이 공동으로 새로운 면역 T세포의 발달과정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최근 유행하는 코로나 바이러스를 포함한 각종 바이러스나 세균, 곰팡이 등의 병원균과 암세포를 제거하는 데 필수적 역할을 담당하는 면역 T세포는 10여 종 이상의 다양한 아형(subtype)이 존재한다.

 

최근 밝혀진 선천성 T 세포(innate T cell)는 병원균을 만나지 않은 발달단계부터 활성화된 형태로 만들어지며 전체 T세포의 20-30%를 차지하나 그 생성과정이나 역할이 잘 알려지지 않았다.

 

이에 연구팀은 사람과 생쥐에 공통으로 존재하는 세 가지 선천성 T 세포인 자연살해 T 세포,감마델타 T 세포, MAIT 세포의 발달과정에 주목하였다.

 

단일세포 유전체분석을 통해 서로 다른 발달체계와 기능을 가질 것이라 생각했던 이들 세포가 사실은 각각의 전구체로부터 동일한 발달 경로를 공유하며 인터페론 감마, 인터류킨-4, 인터류킨-17 등 같은 사이토카인을 분비하는 기능성 아형들로 분화하는 것을 알아냈다.

 

선천성 T 세포의 아형 구성을 살펴보면 생쥐에는 자연살해 T세포가 많지만 사람에게는 MAIT 세포 또는 감마델타 T 세포가 많다.

때문에 생쥐에서는 인터페론 감마를 분비하는 자연살해 T세포의 강력한 항암, 항바이러스 효능이 검증되었지만 자연살해 T세포가 매우 적은 사람에게는 동일한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웠다.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사람에게 많은 MAIT 세포 또는 감마델타 T세포가 생쥐의 자연살해 T세포에 기능적으로 상응하는 세포라는 것이 밝혀짐에 따라 연구팀은 향후 사람에서 인터페론 감마를 분비하는 MAIT, 감마델타 T세포를 이용한 면역치료가 생쥐에서처럼 항암, 항바이러스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연구의 성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831일 게재되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면역세포,T세포,코로나,바이러스,세균,선천성T세포,인터페론,항바이러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