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주차한 찜통차 막을 수 있다... 야누스 포토닉 구조로 내부온도 제어

특허뉴스 선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9/05 [23:54]

[사이언스] 주차한 찜통차 막을 수 있다... 야누스 포토닉 구조로 내부온도 제어

특허뉴스 선우정 기자 | 입력 : 2020/09/05 [23:54]
i

▲ 기존 냉각 소재와 야누스 소재의 열 복사⦁방출 특성 차이점에 대한 개략도  © 특허뉴스

 

여름철 주차된 찜통차처럼 밀폐된 공간에서의 온실효과로 인한 극단적인 과열을 막을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연구재단은 광주과학기술원 전기전자컴퓨터공학과 송영민 교수 연구팀이 외부전원 없이 밀폐된 공간의 온도를 낮춰줄 친환경 소재로 된 구조체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쾌적한 실내온도 유지를 위한 차량지붕용 소재 뿐 아니라 전자기기의 발열을 막을 방열소자나 냉방에너지 절약을 위한 건축물 시공 등으로의 응용을 위한 단초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직사광선 아래에서 주차된 차량에 적용된 야누스 구조의 모식도  © 특허뉴스

 

위에서부터 차례로 폴리머(PDMS), (Ag), 석영(SiO2)으로 된 두께 500μm정도의 다층패널 형태로, 온도를 낮추고자 하는 공간의 위를 덮는 형태로 냉각 효과를 낼 수 있다.

 

태양광을 강하게 반사(90% 이상)하는 금속 은(Ag)을 기준으로 위 아랫면에서의 복사 특성을 분리하여, 아랫면은 밀폐된 공간에서 열을 흡수하고 흡수된 열을 윗면을 통해 방출시킨다.

로마신화에 나오는 두 얼굴의 신, 야누스를 따라 야누스 복사 냉각기라고 명명한 이유이다.

 

물론 자연적 열 방출인 복사현상을 이용하는 냉각방식은 기존에도 있었다. 하지만 한 쪽 단면에서만 열을 방출하기에 부착된 표면(surface)의 냉각에만 그쳐 공간(space)의 열을 배출시키기는 어려웠다.

 

개발된 냉각소재는 맨 아래 놓인 석영 구조체가 접하고 있는 밀폐된 공간 내부의 열을 흡수(광대역 복사)하면, 그 위의 폴리머 구조체가 이 열이 주변 공기를 데우는데 쓰이지 않도록 하면서 전자기파 형태로 방출(선택적 복사)하여 밀폐공간의 온도를 낮춘다.

 

실제 차량모사 환경에서 측정한 결과, 기존 수동복사냉각 소재가 표면만 냉각시키는 데 반해 이 소재는 차량 내부의 온도를 43에서 394가량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자동차 소비전력 절감효과로 환산하면 10% 절감할 수 있는 수준이다.

 

한편 이번 연구는 10cm2 면적의 야누스 냉각판을 이용한 것이나, 면적에 비례해 방출에너지가 커지는 적외선 열복사 특성상 차량 같은 큰 체적에서도 냉각효과를 보일 것으로 연구팀은 기대하고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기업으로 기술이전되는 한편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즈(Science Advances)202094일 게재되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찜통차,야누스포토닉구조,방열소자,태양광,복사냉각기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