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표] 셀프메디케이션, 오팔세대가 이끈 소비트렌드... 관련 상표도 뜬다

건강, 운동, 레저에 관심 늘어나며 상표출원도 껑충

특허뉴스 박진석 기자 | 기사입력 2020/10/12 [10:38]

[상표] 셀프메디케이션, 오팔세대가 이끈 소비트렌드... 관련 상표도 뜬다

건강, 운동, 레저에 관심 늘어나며 상표출원도 껑충

특허뉴스 박진석 기자 | 입력 : 2020/10/12 [10:38]

 

 

코로나 19 영향으로 스스로 건강관리에 집중 투자하고 소비를 아끼지 않는 현상인 셀프메디케이션이 새로운 소비트렌드로 부상하고 있다.

 

‘58년생을 의미하며 자신을 위해 소비하고 열정적으로 살아가는 세대라는 뜻의 ‘Old People with Active Life’의 앞 글자를 딴 신조어, 오팔(OPAL)세대도 새로운 소비층으로 부각되고 있다. 이들은 인터넷·모바일 쇼핑 등에도 익숙해 트렌드 변화에도 민감하게 반응하고 젊은 세대보다 자산 규모가 커 잠재적인 소비력도 높아 소비시장에서 점진적으로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 오팔(OPAL)세대는 레저 및 건강 등에 관심이 높아, 관련 산업의 주요 소비층으로도 떠오르고 있다.

 

과거 중장년층에 치중됐던 건강, 운동, 레저 관련 수요가 젊은이부터 중장년층까지 전 세대를 아우르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사회적으로 건강, 운동에 대한 관심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처럼 셀프메디케이션, 오팔세대 등 건강·운동·레저에 대한 관심을 반영한 다양한 소비트렌드가 자리 잡으며 관련(레저 및 건강) 상품에 대한 상표출원도 활기를 띠고 있다.

 

▲ 최근 5년간 연도별 관련 상표 출원 현황     ©특허뉴스

▲ 관련 상표 출원 증가 추이(‘15~’19)  © 특허뉴스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15~’20년 상반기) 스포츠·오락 등 레저관련 상품, 건강기능·보조식품, 건강관련 정보제공·상담·교육서비스업에 출원된 상표는 총 20113건으로, ’1531,663건에서 ‘1941,702건으로 31.7% 증가했다.

 

같은 기간 많이 출원된 순으로 살펴보면, 스포츠·오락 등 레저관련 상품이 74.9%로 가장 높았고, 건강기능·보조식품은 21.5%, 건강관련 정보제공·상담·교육서비스업은 3.6%의 순이었다.

 

출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순으로는 건강기능·보조식품이 ‘15년 대비 60.2%로 가장 높았고, 스포츠·오락 등 레저관련 상품은 25.2%, 건강관련 정보제공·상담·교육서비스업은 23.6% 증가하였다.

 

▲ 최근 5년간 출원인별 상표출원 현황(‘15~’20.6)  © 특허뉴스

 

출원인 구성비를 보면, 개인이 46.3%, 법인은 53.7%이었고, 내국인이 89.3%, 외국인은 10.7%로 나타났다. 내국인 출원을 출원인 유형별로 보면, 개인의 출원 비중이 50.3%, 중소기업 32.4%, 중견기업 7.2%, 대기업 6.4%, 기타 3.6%로 나타났다.

 

이는 개인사업자나 중소업체가 다양한 관련 상품의 수요에 대하여 신속하고 탄력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상대적으로 유리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특허청 문삼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은퇴를 한 후 새로운 일자리를 찾고 여가활동을 즐기면서 젊은이들처럼 소비하는 5060세대들이 자신을 가꾸는데도 많은 비용을 투자하고 있다라고 전하며, “건강·운동·레저를 찾는 소비층이 늘어나며, 사업자들이 최근 소비 트렌드를 읽고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셀프메디케이션,오팔세대,상표,소비트렌드,건강기능식품,레저,은퇴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