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동향] 가정간편식, 해외시장 진출 초석될 PCT 국제특허출원 적극 활용해야

특허뉴스 선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12:45]

[특허동향] 가정간편식, 해외시장 진출 초석될 PCT 국제특허출원 적극 활용해야

특허뉴스 선우정 기자 | 입력 : 2020/10/13 [12:45]

▲ 출처: 네이버쇼핑_온라인 마켓에서 판매되고 있는 가정간편식_본 기사와 관계없는 이미지 사진임  ©특허뉴스

 

1인 가구 증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등에 가정에서 간편하게 요리하여 먹을 수 있도록 미리 만들어 파는 음식인 가정간편식(HMR)이 집밥과 외식을 대체수단으로 각광받으며 가정간편식 관련 국내특허는 물론 국제특허출원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이 같은 추세는 세계적으로도 확인되며, 152개국으로 동시에 특허출원한 효과를 갖는 전세계 PCT 국제특허출원 또한 연평균 17.6%의 증가세를 보였고 2020년 상반기에는 전년 동기대비 17.1% 늘어났다.

 

 

최근 5년간 가정 간편식(HMR, Home Meal Replacement)에 대한 국내특허출원은 530건으로 연평균 7.3%로 늘어난 가운데 2020년 상반기(66건 출원)에는 2019년 상반기(50건 출원) 대비 32% 대폭 증가하였다.

 

▲ 가정간편식 관련 국내특허출원 및 국제특허출원 현황  © 특허뉴스

 

이는 1인 가구의 증가, 시간 절약, 건강한 가정식을 선호하는 추세와 더불어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가정간편식의 시장규모가 급성장하는 것과 궤를 같이 하는 것으로, 식품외식경제(2018. 1. 15) ‘글로벌 HMR 시장, 미래 식품산업 격전장에 따르면 전 세계 HMR 시장 규모는 20211891억 달러로 내다봤다. 또한 농림축산식품부(2019. 8) ‘2019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 보고서에서도 국내 HMR 시장 규모는 2022년 약 5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5년간(2015~2019) 전세계 국제특허출원을 출원인별로 분석해보면 한국인에 의한 국제출원 비율(9.58%)은 일본(26.25%), 미국(17.08%)에 이어 3위를 차지하였으며, 구체적으로는 일본의 닛신식품(30)이 가장 많았고, 네슬레, 유니레버 등에 이어 한국의 씨제이제일제당(6)5위로 나타났다.

 

▲ 국제특허출원의 출원인 분석  © 특허뉴스

 

국제특허출원을 기술분야별로 살펴보면, 전자레인지에 돌리거나 끓이는 등 간단한 조리만 필요한 즉석조리식품이 126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구입 후 바로 먹을 수 있는 즉석섭취식품이 56, 레토르트 포장 및 즉석식품의 용기에 관한 출원이 54건 순이었다.

 

▲ 기술분야별 ㆍ 품목별 국제특허출원 동향  © 특허뉴스

▲ 즉석조리식품 품목별 국제특허출원 현황  © 특허뉴스

 

즉석조리식품을 품목별로 살펴보면, ·파스타와 더불어 즉석밥·즉석죽이 다수를 차지하나, 카레, 짜장 등 전통적 품목에서 벗어나 조리된 생선, 스테이크, 레토르트 냄새 제거 식품, 미네랄 강화식품 등으로 점점 다양화되고 있다.

 

특허청 김용웅 국제특허출원심사1팀장은 최근 5년간 HMR 관련 국내특허출원은 530건인데 반해, 내국인의 국제특허출원 건수는 23건에 불과하다라며, “한식의 세계화와 해외시장 선점을 위해 해외 진출계획이 있는 식음료업체는 국내특허출원의 증가에 발맞춰 해외시장 진출의 초석이 되는 PCT 국제특허출원을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가정간편식,HMR,1인가구,코로나19,PCT,특허청,국제특허출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