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변리사회 홍장원 회장 “특허침해소송 변리사‧변호사 공동소송대리 도입해야”

제42대 대한변리사회 홍장원 회장 취임식 개최... ‘변리사 소송대리’ 등 지식재산 보호 제도 마련 촉구

특허뉴스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4/13 [17:29]

[이슈] 변리사회 홍장원 회장 “특허침해소송 변리사‧변호사 공동소송대리 도입해야”

제42대 대한변리사회 홍장원 회장 취임식 개최... ‘변리사 소송대리’ 등 지식재산 보호 제도 마련 촉구

특허뉴스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2/04/13 [17:29]

▲ 왼쪽부터 김용철 한국지식재산기자협회장, 주영식 특허심판원장, 이남철 대한법무사협회장, 조정훈 국회의원, 한무경 국회의원, 홍장원 회장, 이학영 국회 산자위원장, 이동주 국회의원, 김명신 변리사회 고문, 유병한 한국소프트웨어저작권협회장, 고영회 변리사회 고문(사진제공=대한변리사회)  © 특허뉴스

 

42대 대한변리사회 홍장원 회장 취임식이 개최됐다.

대한변리사회 회장에 연임한 홍장원 회장은 취임식을 통해 지식재산 보호를 위한 정부의 제도 개선 노력을 촉구했다.

 

홍장원 회장은 13일 오후 3시 서울 서초동 변리사회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우리나라가 과학기술 선도국으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특허침해소송에서 변리사변호사 공동소송대리도입 등 정부의 적극적인 지식재산 보호 제도 마련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홍장원 회장이 취임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대한변리사회)  © 특허뉴스


이어 홍 회장은 우리나라에서 발명가와 중소기업이 개발한 기술을 무단으로 침해해도 평균 배상액은 6천만원에 불과하고, 기술 이전료 평균 역시 2천만원 수준에 그치고 있다, “이러한 제도와 풍토에서 과학기술 혁신이 일어나기는 힘들다고 지적했다.

 

이에 홍 회장은 대한민국 헌법에 명시된 것처럼 국가가 적극 나서 과학기술의 증진과 발명자의 권리 보호를 위한 법제도 개선에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취임식에는 이학영 국회 산자위원장, 이동주 국회의원(이상 더불어민주당), 한무경 국회의원(국민의힘), 조정훈 국회의원(시대정신), 류호정 국회의원(정의당) 등 내외 귀빈 및 변리사 70여명이 참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