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특성화·마이스터고 우수 발명인재 한 자리에

특허청, 2022 발명 특성화·마이스터고 연합교류전 10일부터 양일간 개최

특허뉴스 박진석 기자 | 기사입력 2022/11/09 [19:02]

[종합] 특성화·마이스터고 우수 발명인재 한 자리에

특허청, 2022 발명 특성화·마이스터고 연합교류전 10일부터 양일간 개최

특허뉴스 박진석 기자 | 입력 : 2022/11/09 [19:02]

 

▲ 특허청장상을 수상하는 광양하이텍고 안수빈(좌) 양혜원(우)  © 특허뉴스

 

특허청은 10일부터 11일까지 양일간 광양하이텍고등학교(전남 광양시)에서 ‘2022 발명 특성화·마이스터고 연합교류전’을 개최한다. 

 

행사는 특허청 지정 특성화·마이스터고 학생들이 그간의 성과를 교류하고자 마련되었다. 참여기업의 현안에 대해 학생들이 문제해결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시제품을 제작하는 ‘산학협력형 발명교육 프로그램’ 우수 작품 시상식, 기술이전식, 학생교류캠프 등이 진행된다.

 

산학협력형 발명교육 프로그램에는 기업 52개사와 학생 461명이 참여, 총 70여점의 작품 중 15점을 선정하여 시상한다.

 

특허청장상에는 안수빈·양혜원(광양하이텍고) 김정아(광주 자연과학고) 강건혁(제주 서귀포산업과학고) 강지우(경기 삼일공고) 백종우·정민규(서울 미래산업과학고) 이민우·이수민(부산 대광고) 조은별·오윤정(광주 광주여상) 위상혁(전북 게임과학고) 김소연·한나영·홍수진(경기 세경고) 학생 등 총 9팀이 각각 수상한다.

 

특히, 안수빈·양혜원 학생(광양하이텍고)의 `지역특산품을 활용한 조리방법`은 지역 기업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으며 기술이전 계약식도 진행된다.

 

한국발명진흥회장상에는 정혜련·조예진(광양하이텍고) 김지민(광주 자연과학고) 이진영(제주 서귀포산업과학고) 이연우(경기 삼일공고) 김한결·조진형(서울 미래산업과학고) 오승훈·김은정·박인서·윤소진(부산 대광고) 학생 등 총 6팀이 각각 수상한다.

 

특허청은 ‘08년부터 직업계고 학생들이 지식재산 소양을 갖춘 산업 기술인재로 자라날 수 있도록 특성화·마이스터고 중 일부를 선정하여 체계적인 발명교육의 운영을 지원하고 있다.

 

현재 22개의 학교가 참여하여 발명·지식재산 교과·동아리 운영, 발명·창의력 대회 참가, 지식재산 기반의 취업역량 강화 프로그램 운영 등 다양한 발명·지식재산 활동을 하고 있다. 

 

이러한 활동은 산업재산권 출원 성과로도 나타나는데, 전국 0.1%에 불과한 사업 참여 학생들이 만들어내는 출원량은 국내 학생출원의 약 19%를 차지하고 있으며, 취업·창업으로도 이어지고 있다.

 

▲ 학생 산업재산권 출원 현황(상표제외)(자료출처=특허청)  © 특허뉴스

 

특허청 김명섭 산업재산정책국장은 “직업교육과 발명교육을 동시에 경험한 학생들은 기술 숙련을 넘어 창의력, 문제해결력과 지식재산 역량까지 함께 배울 수 있어 교육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더 많은 기술 지식재산 융합형 인재가 양성될 수 있도록 많은 직업계고에서 관심 가져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특성화고,마이스터고,광양하이텍고,연합교류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