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누구나 쉽고 빠르게 해외 특허데이터 한글로 확인... 키프리스플러스 민간에 개방

특허뉴스 선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22/12/22 [23:38]

[이슈] 누구나 쉽고 빠르게 해외 특허데이터 한글로 확인... 키프리스플러스 민간에 개방

특허뉴스 선우정 기자 | 입력 : 2022/12/22 [23:38]

 키프리스플러스(KIPRISPlus) 서비스(자료제공=특허청)

 

 

특허청, 유럽 특허공보 한글번역문 데이터 500만건 개방.. 내년 미국 특허공보 한글번역문 1,700만건 추가 개방 예정

 

특허청이 1222일부터 키프리스플러스(KIPRISPlus)를 통해 유럽특허공보의 한글번역문 데이터를 민간에 무료로 개방한다.

키프리스플러스는 특허청의 데이터 개방 플랫폼(plus.kipris.or.kr)으로, 국내외 주요 산업재산권(특허, 상표, 디자인 등) 공보와 행정정보 등의 데이터 상품을 제공한다.

 

데이터의 개방범위는 2000년부터 20224월까지 유럽특허청에서 영문으로 발간된 공개공보와 등록공보의 한글번역문으로 약 500만건에 해당한다.

 

데이터는 특허청이 개발한 인공신경망(NMT) 기계번역시스템을 활용한 것으로, 특허청은 2018년부터 세계지식재산기구(WIPO), 국내 IT전문기업 등과 업무협약을 통해 기술을 이전받아 인공지능 번역엔진의 자체개발을 추진했다.

 

특허분야에 최적화된 번역엔진을 개발하기 위해 특허공보, 심사 및 심판문서에서 약 1,033만건의 학습데이터를 구축해 학습시킴으로써 기계번역의 성능을 지속적으로 개선했고, 번역서비스의 품질을 측정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해 품질 고도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해는 자체개발한 인공지능 영한번역기를 활용해 유럽특허공보의 한글번역문을 우선 개방한다. 내년에는 약 1,700만건에 달하는 미국특허공보의 한글번역문으로 개방 범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며, 영미권 언어 이외에 중한 인공지능 번역엔진도 개발해 중국 특허문헌에 대한 번역문도 중장기적으로 개방해 나갈 계획이다.

 

개방된 데이터를 활용하면 해외 특허문헌에 대한 한글 검색과 분석 등이 가능해 관련 민간업체의 다양한 지식재산 서비스 개발 및 시장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허청 김기범 정보고객지원국장은 인터넷의 발달로 전 세계의 데이터 장벽이 사라진 지금, 언어 장벽으로 인해 해외 기술정보가 제대로 활용되지 못한다면 글로벌 기술패권 시대에 한국의 기술경쟁력이 뒤처지는 원인이 될 수 있다특허청은 누구나 쉽고 빠르게 국내외 특허데이터에 접근해, 필요한 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 번역시스템을 포함한 특허데이터 개방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키프리스플러스,특허데이터,기계번역시스템,번역엔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