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정책] 특허청, 반도체 초격차 유지에 적극 지원

반도체 특허 우선심사, 퇴직인력 특허심사 활용, 특허 빅데이터 분석 등 핵심 특허 확보에 총력
이인실 특허청장, “우리 반도체 산업이 세계 속에서 우뚝 설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

특허뉴스 백소민 기자 | 기사입력 2022/07/25 [02:17]

[특허정책] 특허청, 반도체 초격차 유지에 적극 지원

반도체 특허 우선심사, 퇴직인력 특허심사 활용, 특허 빅데이터 분석 등 핵심 특허 확보에 총력
이인실 특허청장, “우리 반도체 산업이 세계 속에서 우뚝 설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

특허뉴스 백소민 기자 | 입력 : 2022/07/25 [02:17]

 

 

특허청은 국가안보 자산인 우리 경제의 근간인 반도체 산업의 범국가적 지원에 발맞춰 반도체 산업의 핵심 특허 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24일 밝혔다.

 

반도체 분야 국내 특허출원건수는 ’1939,059건에서 ’2039,913, ’2141,636건으로 연평균 3.2% 증가하며 반도체 등을 중심으로 한 기술 패권 경쟁 속에서 각국은 핵심 특허 확보를 위해 치열하게 노력하고 있다.

 

이에 특허청은 반도체 특허의 신속한 심사 핵심 발명자의 인력관리 지원 핵심기술의 특허 빅데이터 분석 등 적극 행정을 통해 우리나라가 반도체 초격차를 유지하는 데 힘을 보탤 계획이다.

 

먼저, 특허청은 우리기업의 신속한 반도체 특허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반도체 특허에 대해 우선심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글로벌 반도체 기업들이 3나노 반도체 등 차세대 기술개발을 위해 치열하게 경쟁 중인 만큼, 신속한 특허 획득이 시급한 상황이다. 실제 3나노(GAA) 양산 경쟁에 들어간 삼성은 ’226월 양산을 개시했고, 대만의 TSMC’23년 양산을 전망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특허법 시행령을 개정해 반도체 등 첨단기술 관련 특허출원을 우선심사 대상에 추가할 계획으로, 현재 약 12.7개월이 걸리는 반도체 분야의 특허심사가 앞으로는 약 2.5개월로 대폭 단축될 전망이다.

 

두 번째로 특허청은 특허출원서의 발명자 정보를 통해 반도체 산업의 중추라 할 수 있는 핵심 인력들의 관리도 지원한다. 반도체 특허의 발명자 정보로 분야별 핵심 인력과 발명자 평균연령의 변화 등을 분석하고, 향후 인력양성의 우선적으로 필요한 분야를 제시할 계획이다.

 

또한, 반도체 등 핵심기술 분야 퇴직 연구인력을 특허심사에 활용하여 해외 이직으로 인한 기술 유출을 방지하고, 정확한 심사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반도체 분야의 핵심 특허 확보를 위해 퇴직 연구인력의 현장 전문성을 활용한다는 복안이다.

 

세 번째로 특허청은 우리나라와 경쟁하는 글로벌 반도체 기업의 특허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향후 기술개발 방향을 가늠하고, 우리가 선점해야 할 R&D 분야를 제시하는 등 우리나라의 반도체 산업 전략 수립에도 도움을 줄 계획이다.

 

이인실 특허청장은 반도체 산업 경쟁력의 핵심은 기술혁신이며, 기술을 권리화할 수 있는 일종의 등기 제도가 곧 특허라며, “기술 패권 경쟁의 화룡점정인 핵심 특허 확보를 통해 우리 반도체 산업이 세계 속에서 우뚝 설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반도체,특허청,3나노,특허빅데이터,삼성,TSMC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