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실내 공기오염, 반려동물 아토피피부염 악화시킨다

반려동물 아토피피부염의 새로운 예방법 및 실내 환경 개선 가이드라인 구체화 실마리

특허뉴스 백소민 기자 | 기사입력 2022/11/24 [12:05]

[사이언스] 실내 공기오염, 반려동물 아토피피부염 악화시킨다

반려동물 아토피피부염의 새로운 예방법 및 실내 환경 개선 가이드라인 구체화 실마리

특허뉴스 백소민 기자 | 입력 : 2022/11/24 [12:05]

▲ 아토피 피부염을 반려견 (cAD)과 대조군 (Con)의 실내 미세먼지 (PM2.5 (A), PM10 (B), VOCs (C))의 농도(그림/자료제공=한국연구재단)  © 특허뉴스

 

실내 공기오염에 의해 반려견의 아토피피부염이 발생하고, 증상까지 악화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발표됐다. 

 

한국연구재단은 전남대학교 수의과대학 김하정 교수 연구팀(제1저자 이지혜 석사과정)이 사람뿐 아니라 반려동물의 아토피피부염에 유해 실내 환경이 나쁜 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서구화된 실내환경과 음식문화의 정착으로 아토피피부염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으며, 사람과 함께 생활환경을 공유하고 있는 반려동물의 아토피피부염 또한 크게 늘고 있다.  

 

반려동물의 아토피피부염으로 인해 치료비용 부담이 크게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지만, 약물로 증상을 개선시키는 치료는 한계가 있어 근본적 질환의 발생 원인과 예방에 대한 연구의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사람의 아토피피부염과 실내 공기오염의 연관성에 대한 연구들은 일부 보고된 바 있지만, 사람과 같은 공간을 공유하는 반려동물에게 미치는 영향 연구는 부족했다.

 

이에 연구팀이 전남대학교 동물병원에 아토피피부염으로 내원한 반려견과 건강한 반려견을 대상으로 실내 환경조사(환경조사 설문지), 피부상태 임상 증상, 혈액 내 알레르기 염증에 대한 생체 바이오마커 분석을 진행해 비교한 결과, 

 

실내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짐에 따라 반려견의 아토피피부염 증상이 악화되는 경향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연구팀은 반려견이 자주 머무는 공간에서 48시간 동안 공기질(PM2.5, PM10, CO2, VOCs)을 측정했고, 분석 결과 미세먼지 농도가 아토피피부염이 있는 그룹이 건강한 그룹에 비해 월등히 높았으며, 농도가 높을수록 아토피 증상이 높게 나타나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또한, 실내 미세먼지 농도는 실내 벽면의 눈에 보이는 곰팡이의 존재여부와 상관성을 보였다.

 

김하정 교수는 “이번 연구는 미세먼지와 반려견 아토피피부염의 관련성을 입증한 결과로,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향후 반려동물 아토피 피부염의 새로운 예방법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의 성과는 의학 분야 국제학술지 ‘알레르기(Allergy)’에 9월 20일 온라인 게재되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실내공기오염,반려동물,아토피피부염,유병률,실내환경,음식문화,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