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이언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이언스] 발전/발광이 모두 가능한 발광 전지 최초 개발
사물인터넷에서 전원 및 디스플레이 역할을 동시에 수행 가능
특허뉴스 박진석 기자 기사입력  2017/09/07 [17:17]

김진영 교수 울산대 연구팀이 세계 최초로 빛을 전기로 바꾸는 태양전지와 전기를 빛으로 바꾸는 발광 소자(LED) 기능을 하나로 통합한 발광 전지를 개발했다.

연구팀은 빛에너지의 흡수와 발광이 모두 가능한 페로브스카이트 물질을 사용해 단일 소자에서 발전과 발광이 모두 가능한 새로운 복합기능성 소자를 만들고, 이를 페롭트로닉 소자(Peroptronic device)라고 명명했다.

페롭트로닉 소자에는 특정 음이온(BIm4)이 포함돼 있는 고분자 전해질 층을 도입했으며 이 물질의 도움으로 전하가 페로브스카이트에 쉽게 주입되거나 추출되는 것이 모두 가능해졌다.

이 소자는 사물인터넷에서 전원 및 디스플레이 역할을 동시에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유연한 필름을 코팅할 때 사용하는 용액공정으로 제작하면 구부러지고 휘어지는 웨어러블 기기에도 적용할 수 있다. 기존 실리콘 등의 무기물 전자 소자에 비해 공정과정이 간단하고 제작비용이 저렴한 장점도 있다.

한편 이 연구는 과기정통부 기초연구지원사업(개인연구)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   페롭트로닉 소자(Peroptronic device)의 발전,발광 구동원리   © 특허뉴스
   

     
 


기사입력: 2017/09/07 [17:17]  최종편집: ⓒ 특허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