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특허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GMI그룹, 수륙양용자동차 공장 오픈식 개최
특허뉴스 이성용기자 기사입력  2017/07/13 [09:00]

▲ GMI그룹, 수륙양용자동차 공장 오픈식 개최     © 특허뉴스


 GMI그룹(이하 GMI)이 8일 부산 기장군 소재 명례산업공단에 위치한 수륙양용자동차 공장 오픈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오픈식을 갖은 GMI 수륙양용자동차 공장은 약 5,000㎡ 규모로 구성되었으며, 년 수륙양용버스 80대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이다.

이곳에서 첫 생산되는 모델은 ‘수륙양용버스 DKAT-AB-0001’이다.
 
현재 생산중인 DKAT-AB-0001 버스의 평균 속도는 수상에서 시속 10~12노트, 육상에서 100㎞이며 육상 최고 속도는 시속 120㎞까지 가능하다. 수륙양용버스의 탑승 정원은 40명이다. 출입구는 2개, 차량 지붕에 6개 비상구가 있고 차량 무게는 19t이다.
 
수중추진방식은 일반적인 프로펠러 방식이 아닌 물을 압축, 분사하는 워터젯 방식이다. 워터젯 엔진은 2개가 장착되는데 육상에서는 안전성을 보장하고, 수상에서는 이물질이 엉키거나 끼지 않으며 추진력이 강하고 제자리에서 360도 회전도 할 수 있다.
 
이날 오픈식에는 GMI 임직원을 비롯 내빈과 수륙양용차량에 관심있는 일반인 15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오픈식에 참석한 GMI그룹 이성준 대표는 “지엠아이만의 독자적인 기술을 이용하여 다양한 관광 및 레저문화의 도입을 위한 여러가지 제품개발에 모든 노력을 다 할 것이다”며 “관광레저상품의 고품격화를 주도하여 지속적인 관광사업의 발전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수륙양용자동차로 레저스포츠의 새 역사를 쓰고 있는 GMI는 터키, 두바이, 태국 등과 계약이 진행 중이다. 특히 수륙양용버스와 SUV 차량을 터키에 1,000만유로(한화 약 125억 규모)에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한 것을 시작으로 점차적으로 계약을 진행해 향후 3년간 약 4천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계획이다.

아울러 국내에도 많은 수요가 있어 제조에 따른 이익뿐만 아니라 운영에 따른 매출이 더 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 GMI그룹, 수륙양용자동차 공장 오픈식 개최     © 특허뉴스


기사입력: 2017/07/13 [09:00]  최종편집: ⓒ e-patent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GMI그룹, 수륙양용자동차 공장 오픈식 개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