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특허청, IP금융 활성화 위해 국민은행 등 발명의 평가기관 5곳 추가 지정

특허뉴스 선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22/04/29 [13:34]

[종합] 특허청, IP금융 활성화 위해 국민은행 등 발명의 평가기관 5곳 추가 지정

특허뉴스 선우정 기자 | 입력 : 2022/04/29 [13:34]

 

 

 

기업이 보유한 지식재산(IP)의 가치를 가액·등급 등으로 평가하고 금융기관이 IP가치를 기반으로 보증·대출·투자를 실행하는 IP금융. 때문에 IP의 경제적 가치를 가액·등급·점수 등으로 산출해 IP가치에 기반한 자금조달, 거래·사업화, 소송 등에 활용하는 지식재산(IP) 가치평가가 그만큼 중요해졌다.

 

특허청은 기존 ()윕스 등 발명의 평가기관에 ()국민은행, 농협은행 주식회사, ()우리은행, 유미특허법인, 주식회사 주원아이피 등 5곳을 발명의 평가기관으로 추가 지정·고시한다고 29일 밝혔다.

 

발명의 평가기관은 발명진흥법에 따라 지식재산(IP)의 기술성, 사업성 등을 평가, IP의 경제적 가치를 산정하는 전문기관이다. 이번 추가 지정으로 총 23개 발명의 평가기관(공공기간 9, 민간기관 14)IP가치평가를 수행하게 된다.

 

평가기관의 평가결과는 보증기관의 IP보증서 발급, 은행의 IP담보대출, 투자기관의 IP투자에 주로 활용되며 IP거래·이전, IP사업타당성 분석 등 사업화 과정에서도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최근 지식재산(IP) 금융시장이 ’193.6조원에서 ’204.8조원, ’216조원으로 성장했다. IP가치평가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기업 등 평가수요자 중심으로 우수한 평가역량을 갖춘 평가기관 지정 확대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이에 특허청은 발명의 평가기관 지정신청 공고·접수, 신청기관 현장실사, 지정심의위원회를 거쳐 국민은행 등 민간기관 5곳을 발명의 평가기관으로 추가 지정하는 한편, 지정취소를 신청한 한국산업기술진흥원, 한국산업기술시험원 공공기관 2곳에 대해서는 발명의 평가기관 지정을 취소했다.

 

정연우 특허청 산업재산정책국장은 지식재산(IP) 가치에 기반한 사업자금 조달수단인 IP금융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신뢰성 있는 IP가치평가 서비스 제공이 중요하다, “앞으로 민간기관 중심으로 발명의 평가기관 지정을 지속 확대하고 평가품질 제고를 위한 관리체계를 마련하는 등 IP가치평가 인프라 구축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